‘침착+과감’ 백승호, 성공적 A매치 데뷔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22:04:58
    ‘침착+과감’ 백승호, 성공적 A매치 데뷔전
    이란 상대로 4경기 만에 A매치 데뷔
    안정적 볼 배급과 과감한 태클로 눈도장
    기사본문
    등록 : 2019-06-11 21:54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백승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이란의 친선경기에서 이란 수비를 돌파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기대주 백승호(지로나)가 A매치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벤투호 중원 경쟁에 본격 가세했다.

    백승호는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평가전에서 선발로 나와 후반 33분 주세종과 교체되기 전까지 78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3월에 이어 두 번째 벤투호에 부름을 받은 백승호는 이란을 상대로 4경기 만에 잊지 못할 데뷔전을 치렀다.

    4-1-3-2 전술서 홀로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를 소화한 백승호는 A매치 데뷔전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안정적인 볼 컨트롤과 배급으로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찍었다.

    백승호는 경기 시작 30초 만에 수비 라인에서 김민재의 패스를 받아 첫 터치에 성공한 뒤 안정적인 패스를 전달했다.

    전반 3분 수비에서 먼저 안정감을 보였다. 상대의 역습 상황서 헤딩으로 공을 따내 공격을 지연 시킨 뒤 다시 공을 빼앗아 안정적인 볼 간수에 나섰다. 어린 나이답지 않게 수비 진영에서 침착함이 돋보였다.

    전반 15분에는 공격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페널티박스 부근서 빠른 스피드로 돌파에 나섰다. 상대 수비수 세 명이 달라붙었지만 그 사이서 개인기를 부리며 끝까지 공을 간수했다. 백승호의 과감성에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운 6만여 관중들은 큰 박수를 보냈다.

    이후에도 중원서 종횡무진 활약이 이어졌다.

    전반 35분 몸을 날려 상대의 패스길을 차단하더니 2분 뒤에는 후방서 측면에 자리한 홍철을 향해 정확한 롱패스를 전달했다.

    전반 42분에는 다소 과격한 태클을 통해 상대 역습을 차단하는 투지를 보이기도 했다. 이후 전광판에 백승호의 모습이 잡히자 관중들은 뜨거운 박수로 격려를 보냈다.

    후반에도 투지있는 플레이는 계속해서 이어졌다.

    중원에서 잇따른 태클에 성공하며 상대의 예봉을 꺾었고, 침착하게 공을 가로채 동료에게 안정적으로 볼을 배급했다.

    침착하나 때로는 과감성을 띄며 중원의 든든한 버팀목이 된 백승호의 활약이 벤투호에 신선한 자극제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서울월드컵경기장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