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뇌물 혐의' 김학의, 내달 4일 재판 시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09:09:43
    '성접대·뇌물 혐의' 김학의, 내달 4일 재판 시작
    성폭행 혐의는 제외...김 전 차관, 무죄 주장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6-11 18:0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으로부터 1억7000만원대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5월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성폭행 혐의는 제외...김 전 차관, 무죄 주장할 듯

    1억7000만원대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재판이 내달 4일 시작된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차관의 사건 첫 공판준비기일을 7월 4일 오후 진행한다.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 측의 입장을 듣고 향후 입증 계획 등을 정리하는 절차다. 정식 재판과 다르게 피고인이 직접 법정에 나올 의무는 없다.

    김 전 차관은 2007년 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3100만원 상당의 금품 등 1억30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여기에는 여성 이모씨와 맺은 성관계가 드러날까 봐 윤씨가 이씨에게 받을 상가보증금 1억원을 포기하도록 시킨 제3자뇌물수수 혐의도 포함돼 있다.

    김 전 차관이 2012년 4월 윤씨의 부탁으로 다른 피의자의 형사사건 진행 상황을 알려준 것에 대해서는 수뢰 후 부정처사 혐의가 적용됐다.

    김 전 차관은 2003년 8월부터 2011년 5월까지 다른 사업가 최모씨에게서 395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김 전 차관에게 성폭행 혐의를 적용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2006년 여름부터 이듬해 12월 사이 원주 별장 등지에서 받은 13차례 성접대 등은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수수로 혐의에 포함했다.

    김 전 차관 측은 구속 이후 검찰 조사에서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해왔다. 공판이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무혐의를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