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9

"시주 안해" 발언에 발끈…시민 폭행한 승려 징역형

  • [데일리안] 입력 2019.06.10 18:00
  • 수정 2019.06.10 18:01
  • 스팟뉴스팀

시주를 거부하는 시민을 폭행한 승려가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구지법 형사10단독 박효선 부장판사는 승려 A(55세)씨에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경 대구광역시 동구 한 음식점에 들어가 손님 B(22세)씨에게 시주를 요청했고 거절당하자 목탁 채로 B씨의 얼굴 부분은 1차례 때려 상처를 입힌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A씨는 특수상해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박 부장 판사는 "승려인 피고인이 목탁 채로 피해자를 때려 상처를 입히고 같은 범행으로 2차례 기소유예 처분을 받고도 다시 범행해 죄질이 좋지 않지만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 상처 정도가 중하지 않은 점 등을 종합했다"고 판결 사유를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