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북방시장 진출 모색…러시아·우즈벡 농기업간 교류확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22:05:31
    정부, 신북방시장 진출 모색…러시아·우즈벡 농기업간 교류확대
    한-러 농업협력포럼·한-우즈벡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온실 등 농기자재 진출기회 탐색
    기사본문
    등록 : 2019-06-10 11: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한-러 농업협력포럼·한-우즈벡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온실 등 농기자재 진출기회 탐색

    정부가 북방경제권 국가인 러시아, 우즈베키스탄에 온실 등 농기자재 진출기회를 마련하는 등 신북방시장 진출을 위한 농산업 교류와 협력 강화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북방경제협력위원회·한국농어촌공사·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한·러 농업협력포럼’과 ‘한·우즈벡 농업 비즈니스 상담회(다이얼로그)’를 열고 한국 농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및 투자·협력 기회를 타진한다.

    농식품부는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러 농업협력포럼’을 시작으로 13일(현지시간) ‘한·우즈벡 농업비즈니스 상담회(다이얼로그)’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농어촌공사·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KOTRA가 공동 주관한 것으로, 농어촌공사와 농기계공업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수출 유망한 국내 농기자재 회사 총 39개사를 모집했으며, KOTRA는 수출상대국으로 부터 현지 바이어를 초청하고 우리 기업과의 상담을 주선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그간 러시아와 우즈벡 등 북방경제권 국가는 높은 경제성장율과 광활한 농지, 기업진출 환경의 점진적 개선으로 기회의 땅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언어 장벽과 현지 정보부족 등이 해외 진출의 주요 장벽이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4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제1회 한·러 농업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고, 11월에는 KOTRA가 추진한 ‘중앙아·러시아 농업협력플라자’에서 신북방 지역으로의 우리기업 진출방안을 논의하는 등 진출 희망기업의 현지 교류를 추진해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식품부와 북방위에서 지속가능한 농업협력방안과 신북방정책을 소개하고, 이어 러시아·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는 농업 투자지원 제도와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11일 실시하는 한·러 농업협력포럼에는 아제르바이잔 정부가 참여, 자국의 농업정책과 농산업투자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정부 간 발표에 이어서 각국 농기업들이 첨단농업기술과 협력제안을 발표하는 자리도 갖는다.

    한국 농기업들은 최근 북방지역에서 관심이 높은 비닐하우스 모델과 스마트팜에 대해 발표한다. 첨단화된 한국의 곡물가공설비와 축산시스템 등에 대해 소개와 해당국가 기업 간 비즈니스 모델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국내기업들이 러시아·우즈베키스탄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러·우즈벡 기업과 국내기업 간 일대일 매칭상담 시간도 진행된다.

    농식품부는 매칭 상담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기업별 전문통역사를 상시 배치하고, 상담회 전에 각국 기업에게 참가기업 소개자료 및 사전미팅 기회를 제공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참가기업들에게는 우즈벡 농업박람회, 한-우즈벡 농기계 R&D센터 등 현장견학 프로그램을 제공, 우리 농기업들의 현지 농업상황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줄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제경쟁력을 갖춘 국내 우수 농기업이 해외네트워크 부재, 언어 장벽 등으로 해외 농산업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이 생산한 다양한 제품과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투자와 교역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방위 관계자는 “신북방정책 성과창출 및 우리 농기업들의 북방지역 국가 진출확대를 위해 농식품부와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