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한국농촌계획․건축대전 개최…아이디어 공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00:22:01
    농식품부, 한국농촌계획․건축대전 개최…아이디어 공모
    ‘농촌다움 되살리기’·‘농촌보금자리 주거단지 조성’ 주제
    기사본문
    등록 : 2019-06-09 11: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농촌다움 되살리기’·‘농촌보금자리 주거단지 조성’ 주제

    농림축산식품부가 한국농어촌공사·한국농촌계획학회·한국농촌건축학회와 공동으로 ‘제17회 한국농촌계획대전’과 ‘제14회 한국농촌건축대전’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한국농촌계획대전은 농촌마을 발전계획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을 만들기 위해 2003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이번 한국농촌계획대전에서는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농촌다움 되살리기’를 주제로 2018년과 2019년에 ‘농촌다움 복원사업’에 신청했던 지구 중 7곳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집하고 있다.

    농촌다움 복원사업은 농촌지역의 자연환경과 공동체가 가진 유․무형의 역사․문화 자산 등을 활용해 무분별한 도시화와 난개발을 방지하고 농촌의 가치를 발굴․보존하는 사업으로, 신청지구는 경기 양평·강원 평창·충북 청주·충남 예산·전북 완주·경북 경산·경남 의령 등이다.

    한국농촌건축대전은 농촌의 건축과 공간조성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농촌의 건축문화를 알리기 위헤 2006년부터 추진, 올해로 14번째 개최된다.

    올해 한국농촌건축대전의 주제는 ‘청년 농촌보금자리 주거단지 조성’으로,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에 선정된 4곳에 대해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올해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에 선정된 곳은 충북 괴산, 충남 서천, 경북 상주, 전남 고흥이다.

    제출된 아이디어는 농촌계획 전문가와 농촌건축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한국농촌계획대전과 한국농촌건축대전에서 각각 7점이 우수작으로 선정된다.

    우수작에 대해서는 대상(각1점, 농식품부 장관상) 500만원의 상금을 포함해 두 공모전에서 총 26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입선작에게도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각 공모전의 우수작 및 입선작의 전시와 시상식은 오는 9월 24일~30일까지 서울메트로 미술관 제1전시관에서 공동으로 진행된다.

    농어촌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공모전의 대상지역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출할 수 있고, 한국농촌건축대전의 경우 건축, 농촌계획, 환경 등 분야의 전공자로 참가 자격이 한정된다.

    참가신청은 6월 3일부터 시작해 한국농촌건축대전은 6월 28일까지, 한국농촌계획대전은 7월 25일까지이며, 아이디어 제출방법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촌과 공동체의 가치는 여러 원인에 의해 위기에 처해있다”며 “농촌의 경관과 공동체를 유지․보전하고 청년층의 농촌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이번 한국농촌계획대전과 건축대전에 많은 관심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