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제시한 '데드라인' 7일까지 회동 어려울 듯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16:15:27
    靑 제시한 '데드라인' 7일까지 회동 어려울 듯
    한국당과 '회동 형식' 둘러싼 접점 찾지 못해
    "文대통령 결단해야"vs"여기서 뭘 더해야하나"
    기사본문
    등록 : 2019-06-07 02: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한국당과 '회동 형식' 둘러싼 접점 찾지 못해
    "文대통령 결단해야"vs"여기서 뭘 더해야하나"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을 놓고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다음주 예정된 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일정을 감안하면 청와대가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7일까지 이견을 좁히지 않으면 국회 파행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자료사진)ⓒ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을 놓고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다음주 예정된 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일정을 감안하면 청와대가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7일 회동이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 파행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청와대는 '5당대표 회동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일대일 회담'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국당이 제안한 '교섭단체 3당 대표 회동 후 일대일 회담' 방식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양측 간 회동 형식을 둘러싼 줄다리기로 감정의 골만 더 깊어졌다. 청와대는 "야당의 제안에 융통성을 계속 발휘했는데, 여기서 뭘 더 해야 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했고,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6일 청와대와 한국당에 따르면 양측 간 협의에는 이렇다할 진전이 없었다. 각각 '5당대표 회동 후 일대일 회담'과 '3당대표 회동 후 일대일 회담'에서 물러서지 않으면서 7일 오후 극적인 회동을 기대하기도 쉽지 않은 분위기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과거에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교섭단체의 일원이었지만, 지금 교섭단체는 3당뿐"이라며 "청와대가 범여권 연대라는 정치적 고려에 따라 대화를 불가능하게 하는 제안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여당은 단독국회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여당 한 관계자는 "단독 국회를 여는 것이 부담은 있지만, 민생법안과 추경안 처리의 시급성을 생각하면 검토할 수 있다"면서 "오히려 야당에서 '마지못해 등원하는' 것을 은근히 바라는 분위기도 있다"고 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