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현충일 추념사에도 '북한'은 없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1일 23:20:36
    올해 현충일 추념사에도 '북한'은 없었다
    文대통령 "애국 앞에 보수‧진보 없어"
    '북한 자극 않으려다 호국영령 외면'
    기사본문
    등록 : 2019-06-06 13: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文대통령 "애국 앞에 보수‧진보 없어"
    '북한 자극 않으려다 호국영령 외면'

    ▲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6월 6일 대전 현충원을 찾아 무연고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면서 사회 통합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다.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을 키워드로 보수‧진보가 다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애국'은 통상 보수의 언어로 여겨져 왔다. 보수단체는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세력 등이 각종 명칭이나 구호로 앞세우는 단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 있다"고 말했다. 보수가 중시하는 산업화와 경제발전, 진보가 강조하는 민주화를 아우르는 애국의 관점에서 통합해야 한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실제 '애국'을 둘러싼 보수와 진보의 간극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국가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을 기리는 방식을 놓고도 서로 발걸음이 엇갈리는 일이 반복됐다. 정권에 따라 순직한 군인들의 명복을 비는 행사의 격(格)이 달라지기도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했다. '서해 수호의 날'은 2002년 제2연평해전과 2010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사건 등 북한의 무력 도발로 희생된 우리 장병을 추모하는 행사다.

    '북한' '6.25' 언급 없이 "4만여명 소중한 목숨 잃어"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의 추념사에는 '북한'과 '6.25'가 아예 언급되지 않았다. 지난 2차례 추념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보수진영에선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다 호국영령을 외면하는 처사"라는 비판이 이어져왔다.

    대신 문 대통령은 "내년은 한국전쟁 70주년이 되는 해"라고 간단하게 언급했다. 희생자에 대한 사의 표명도 없었다. 문 대통령은 "유엔의 깃발 아래 22개국 195만 명이 참전했고, 그 가운데 4만여 명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 미국의 참전용사 3만3천여 명이 전사했고, 9만2천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만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 4일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행사에서 6.25전쟁 때 전사한 김재권 일병의 아들 김성택 씨는 "북한을 도와주더라도 사과는 받아내야 한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청와대는 해당 내용을 브리핑에서 제외해 '북한 눈치를 본다'는 뒷말을 낳았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