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패스트트랙 합의처리 요구는 '무효화' 요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21:17:40
    민주당 "패스트트랙 합의처리 요구는 '무효화' 요구"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수용 불가' 입장 재확인
    기사본문
    등록 : 2019-06-04 11:06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수용 불가' 입장 재확인

    ▲ 4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원내대표단이 원내대책회를 개최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회 정상화 협상에서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의 합의 처리를 요구한 데 대해 "패스트트랙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많은 분들이 '합의 처리'와 '합의 처리 노력'을 놓고 별것 아닌 걸로 국회 정상화를 못 한다고 하는데, 합의 처리는 국회 선진화법에 따라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모든 것을 없애고 무효로 돌리라는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여야 4당은) 국회 선진화법의 정신에 따라 진행했다"며 "특히 국회 선진화법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표 시절 만든 법인데, 이걸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데 합의 처리를 요구하는 건 민주당이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했다.

    그는 "합의 처리를 위해 노력한다 혹은 합의 처리를 원칙으로 한다 등은 가능성만 열어두면 민주당은 수용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합의 처리를 한다는 건 사실상 패스트트랙 무효화이기 때문에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서 "합의 처리 한다와 합의 처리를 위해 노력한다 사이에 절충점을 찾으려는 노력이 있었다"면서도 "그러나 (한국당이) 다시 합의 처리 한다를 고집하는 과정에서 도로 멀어진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절차상 용어의 엄격성 보다도 그 이전에 합의 정신, 30%씩 양보하는 정신 속에서 타협과 절충의 마력이 있는 건데, 그걸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사태에 대한 사과 요구에 대해서도 "민주당 뿐 아니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의 공조를 저희가 일방적으로 훼손할 수는 없는 문제"라고 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