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거대양당 향해 "일하자"고 외치는 이유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9:49:32
    평화당, 거대양당 향해 "일하자"고 외치는 이유는
    '무노동 무임금'의 원칙에 따른 '일하는 국회법' 추진
    "국회의원 '놀고먹는다'라는 인식 커…면모 일신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5-30 16:12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무노동 무임금'의 원칙에 따른 '일하는 국회법' 추진
    "국회의원 '놀고먹는다'라는 인식 커…면모 일신해야"


    ▲ 민주평화당이 거대 양당 틈바구니 속에서 '무노동 무임금'의 원칙에 따라 이른바 '일하는 국회법' 추진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민주평화당이 거대 양당 틈바구니 속에서 '무노동 무임금'의 원칙에 따라 이른바 '일하는 국회법' 추진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장하는 평화당이 일단 '의원정수 확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탈바꿈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유성엽 원내대표측 관계자는 3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원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각이 아직 '놀고먹는다'라는 인식이 크다"며 "이를 차단하고 면모를 일신하기 위해서 일하는 국회의원들에게 수당을 지급하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유 원내대표는 그간 국회 공전이 지속될 경우 세비 반납 또는 국회가 열려 회의에 참석한 경우에만 수당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평화당은 국회 입법조사처의 검토를 거칠 예정이며 유 원내대표가 직접 대표 발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평화당은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거대 양당의 이전투구로 국회 공전이 장기화되자 "투쟁을 하더라도 국회 안에서 해야 한다"며 연일 쓴소리를 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평화당의 이같은 행보가 '의원정수 확대'를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로 평화당의 지지기반인 호남은 준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에 따르면 현재 28석 중 7석 정도가 줄어든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에 평화당은 완전한 연동형 비례제로 가기 위해 50% 세비 감축을 하고 의원 정수를 50명 확대하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국민 여론은 여전히 부정적인 상태다.

    한편 의원정수 확대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기자와 통화에서 "개정 방안에 찬성한다"며 "정의당에서는 늘 세비까지 낮추자는 주장도 해왔다"고 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