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투쟁 대장정' 쉼표 찍은 황교안…향후 행보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21:28:03
    '민생투쟁 대장정' 쉼표 찍은 황교안…향후 행보는?
    황교안, 기자회견 통해 2차 '장외투쟁' 구상 밝힐 계획
    한국당 안-여야4당 선거제 개편안 간극 여전…협상 타결 미지수
    기사본문
    등록 : 2019-05-27 03:00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황교안, 기자회견 통해 2차 '장외투쟁' 구상 밝힐 계획
    한국당 안-여야4당 선거제 개편안 간극 여전…협상 타결 미지수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지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 참석해 청와대 방향으로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하며 대규모 장외 집회를 나섰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간 '민생투쟁 대장정' 여정을 마쳤다. 이에 따라 황 대표는 당분간 밀린 당무를 정리하는 동시에 대여 '압박'과 '회유' 카드를 꺼내며 공세를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경욱 대변인은 26일 기자와 통화에서 "황 대표는 그동안 밀린 당무를 수행하고 대장정 때문에 미뤄졌던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연석 연찬회를 향후 열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또 "장외투쟁이 여기서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2차 장외투쟁에 대한 그림을 오는 27일 황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황 대표와 지도부는 그간 장외를 돌면서 정부를 향한 강경태세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만큼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지속될 전망이다. 황 대표는 지난 25일 서울 광화문 장외집회에서 민생투쟁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이 좌파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단단히 결심을 하게 됐다"며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일으키고, 안보를 지켜내야 하겠다. 폭정과 싸우고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원내에 복귀할 협상카드도 제시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두고 한국당과 정부·여당과의 줄다리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황 대표는 지난 4월 말 패스트트랙 정국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국회 상황에 대해 "우리당의 (의원정수 축소안이 담긴) 선거법을 국회가 채택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저는 그것만 받으면 국회에 들어가겠다"고 패스트트랙 사과 및 철회와 동시에 구체화된 협상 조건을 내걸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법 개정안은 지역구 국회의원을 225석으로 축소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따라 나머지 75석을 배분하는 내용인 반면, 한국당은 비례대표 의석을 없애고 지역구 의석을 270석으로 늘려 국회의원 전체 의석수를 10% 축소하는 내용이 담긴 선거법 개정안을 내놨다. 한국당 안과 여야4당의 선거제 개편안의 간극이 상당해 타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