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의존증’ 바르셀로나…국왕컵 우승 실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메시 의존증’ 바르셀로나…국왕컵 우승 실패
    기사본문
    등록 : 2019-05-26 07:34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발렌시아에 패하며 국왕컵 준우승에 머문 바르셀로나. ⓒ 게티이미지

    리오넬 메시 1명에게만 목을 맨 바르셀로나가 더블에 실패했다.

    바르셀로나는 26일(한국시각) 베니토 비야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코파 델 레이(국왕컵)’ 발렌시아와의 결승서 1-2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반면, 바르셀로나를 꺾은 발렌시아는 2007-08시즌 이후 11년 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통산 8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국왕컵은 바르셀로나가 지난 시즌까지 4년 연속 우승하는 등 통산 30회로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하고 있다.

    메시 혼자 짐을 지기에는 발렌시아의 화력이 막강했고, 반대로 바르셀로나는 너무 무기력했다.

    경기 초반부터 거센 압박을 가한 발렌시아는 전반 21분 호세 가야의 크로스를 받은 가메이로가 오른발 슈팅으로 바르셀로나 골망을 갈랐다.

    이어 전반 33분에는 카를로스 솔레르의 크로스를 로드리고가 헤딩골로 연결하면서 2-0으로 성큼 달아났다.

    바르셀로나는 후반에도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골키퍼 맞고 나온 공을 메시가 툭 건드려 만회골을 터뜨렸으나 거기까지였다. 바르셀로나는 동점을 위해 남은 시간 총공세를 퍼부었으나 이미 수비벽을 두텁게 쌓은 발렌시아를 뚫는데 실패했다.

    한편, 이번 시즌 통산 세 번째 유러피언 트레블에 도전했던 바르셀로나는 라리가 우승 트로피 하나만 수집하는데 그쳤다. 이번 코파 델 레이 준우승에 이어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서 희대의 역전 희생양이 되었고, 발베르데 감독의 입지도 크게 줄어들고 말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