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질병코드 반대 공대위 “국내 도입 절대 안 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게임질병코드 반대 공대위 “국내 도입 절대 안 돼”
    “게임 인식 개선 못한 지난날 잘못 반성”
    기사본문
    등록 : 2019-05-25 22:24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게임 인식 개선 못한 지난날 잘못 반성”

    ▲ 지난해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 모습. ⓒ 연합뉴스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이하 공대위)가 WHO의 게임장애 질병코드 지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함과 동시에 국내도입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공대위는 “WHO의 게임장애 질병코드 지정에 대해 강력한 유감과 더불어 국내 도입 반대를 표명한다”고 25일 밝혔다.

    공대위는 게임질병코드 지정이 UN 아동권리협약 31조에 명시된 문화적, 예술적 생활에 완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아동의 권리를 박탈하는 행위라고 봤다. 미국 정신의학회의 공식 입장과 같이 아직 충분한 연구와 데이터 등 과학적 근거가 확보되지 못한 상황에서 WHO의 게임장애 질병코드 지정은 너무 성급한 판단이라는 설명이다.

    공대위는 “이번 질병코드 지정으로 청소년들은 자신들의 문화적 권리인 게임을 향유하는 과정에서 죄의식을 느낄 수밖에 없게 됐으며, 게임 개발자들과 콘텐츠 창작자들은 자유로운 창작적 표현에 있어 엄청난 제약을 받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임장애 질병코드 국내 도입을 최대한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게임에 대한 국민적 인식개선에 매진하지 못했던 지난날의 잘못을 반성한다. 앞으로 국민적 사랑과 지지를 받는 게임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겠다”고 강조했다.

    공대위 위원을 맡은 심재연 게임학회 이사는 “참담하고 화가난다. 제대로 연구도 되지 않고 확인도 되지 않은 게임을 질병화 시키려고 하는 노력하는 세력들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심 이사는 “2013~2014년에는 게임 자체를 질병으로 취급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그게 안 되자 이제는 게임 중독자를 겨냥해 문제 삼으려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게임장애 질병코드 도입을 위해 의학계에서 준비를 많이 한 것으로 안다. 게임에 질병이라는 프레임을 씌운 것 같아 안타깝다. 사실 지금 게임중독으로 진단을 받아도 처방할 수 있는 약물 등이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