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책 맡은 이강인, 선발 출격...조영욱·전세진 투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07:27:35
    중책 맡은 이강인, 선발 출격...조영욱·전세진 투톱
    U-20 월드컵 첫 경기 포르투갈전 선발 라인업 발표
    기사본문
    등록 : 2019-05-25 22:07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한국 포르투갈] 이강인은 U-20 월드컵대표팀의 키플레이어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대한민국 U-20 월드컵대표팀의 포르투갈전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월드컵대표팀은 25일(한국시각)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서 킥오프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과 격돌한다. U-20 월드컵 중계=KBS 2TV/MBC TV

    한국은 포르투갈전에 예상대로 조영욱-전세진을 투톱을 세운다. 이강인(발렌시아)은 고재현-김정민과 함께 미드필더로 나서 공격을 지원한다. 이재익-김현우-이지솔로 중앙 수비를 구축하고, 최준과 황태현이 좌우에 선다. 골키퍼는 이광연.

    객관적인 전력상 포르투갈에 열세인 한국은 수비에 치중한 축구 전술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에콰도르와의 평가전에서 대표팀은 무실점 승리(1-0)를 거뒀다.

    ‘막내 에이스’의 어깨가 무겁다. 미드필더 가운데 좀 더 전진한 위치에 서는 이강인은 투톱에게 패스를 찔러주는 것은 물론 직접 골을 넣는 역할도 해야 한다.

    “우승하고 싶다”는 말을 수차례 해왔던 이강인에게도 첫 상대가 ‘우승후보’ 포르투갈인 것은 큰 부담이다. 2년 전 한국서 열린 U-20 월드컵 16강에서 이승우(21·헬라스 베로나), 백승호(22·지로나)가 이끌었던 신태용호를 밀어낸 팀이 포르투갈(3-1승)이다.

    그때보다 더 강하다. 루이스 피구-루이 코스타 등을 앞세워 최고의 전성기(1989·1991 대회 우승)를 구가했던 골든 제네레이션에 뒤질 것이 없다는 평가다. 2010년부터 팀을 이끈 소사 감독도 1989년 우승 멤버다.

    이 멤버들은 지난해 UEFA U-19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 기세도 좋다. 포르투갈은 개최지인 폴란드 입성 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에서 3골을 퍼붓고 승리했다.

    대표팀은 ‘죽음의 조’에 가가운 조에 편성된 이번 대회를 앞두고 수비에 집중하다 빠른 역습으로 역습을 펼치는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갈고 닦은 전술이 포르투갈전에서 빛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U-20 월드컵 경기일정에 따라 한국은 포르투갈에 이어 오는 29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다음달 1일 아르헨티나를 상대한다. 조 2위까지는 16강에 직행하고, 각조 3위는 팀 가운데 상위 4개팀도 16강에 합류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