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유영현, 학교 폭력 논란에 밴드 탈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20:11:28
    잔나비 유영현, 학교 폭력 논란에 밴드 탈퇴
    기사본문
    등록 : 2019-05-24 20:57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밴드 잔나비의 건반 유영현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휩싸이며 밴드를 탈퇴한다.ⓒ페포니뮤직

    밴드 잔나비의 건반 유영현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휩싸이며 밴드를 탈퇴한다.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4일 SNS를 통해 유영현이 학교폭력 논란을 인정하고 자진 탈퇴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본인에게 직접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잔나비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께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예정이다. 애정과 관심을 주시는 팬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힌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잔나비의 음악에 관심을 갖고 즐겨 들었다"며 "같은 지역 출신 밴드라는 게 뿌듯해 팬이 됐고 멤버들 검색을 하다 설마 하는 생각이 들며 식은땀이 흘렀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했던 나는 많은 괴롭힘을 당했다. 학교에 다닐 수가 없어 전학을 가고 정신치료도 받으며 잊기 위해 노력했다"며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가 없어 전학을 갔고, 정신치료도 받았다. 그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았다는 것에 스스로가 한심해졌다"며 "그런 것도 모르면서 응원하고 사랑을 주는 대중들에게도 괜한 원망과 분노를 느끼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또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며 "이번 기회에 이걸 뼈져리게 느끼고 경각심을 확실히 갖고 배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잔나비는 1992년생 동갑내기인 최정훈(보컬), 유영현(키보드), 김도형(기타)이 장경준(베이스)과 윤결(드럼)을 멤버로 영입하면서 결성됐다. 2013년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 '슈퍼스타K 5'에 출연했고 이듬해 싱글 '로케트'로 데뷔했다.

    오랜 무명 시절을 보낸 잔나비는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고 작년부터 탄탄한 팬덤을 구축했다.

    올해 발표한 2집 '전설'의 타이틀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는 아이돌 그룹을 제치고 음원 상위권에 올랐다. 최근에는 보컬 최정훈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사랑받았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