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기업, 대법원 판결 이행하면 아무런 문제 없을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18:14
    외교부 "日기업, 대법원 판결 이행하면 아무런 문제 없을 것“
    고노 다로 강제징용 판결 중재위원회 설치 요구에 맞대응
    기사본문
    등록 : 2019-05-23 16:5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장관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달라고 말한 것에 대해 외교부는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이틀 전에 일본 외무대신이 기자회견에서 특정 발언을 했다"며 "이 기회를 빌어서 그 발언에 대해서 외교부로서는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이 말을 추가해서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고노 외무상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한국 정부를 대표해 확실히 책임지고 대응해주기 바란다”며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제3국 등이 참여하는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했다.

    그는 이어 “일본 정부는 그동안 징용 판결에 대해 자제해 왔지만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엔 한계가 있다’고 해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또 한국 정부가 재단을 설립해서 아직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피해자와 유족에 보상하는 해결책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정부는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는 입장 아래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에 실질적 치유 그리고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 필요성 등을 고려해서 신중하게 사안을 다뤄 왔다"며 "앞으로도 이런 입장 하에 동 사안을 다루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