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 여울공원 vs. 동탄 호수공원…동탄 내 핵심입지 그린 프리미엄 열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00:50:29
    동탄 여울공원 vs. 동탄 호수공원…동탄 내 핵심입지 그린 프리미엄 열전
    기사본문
    등록 : 2019-05-23 16:38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 동탄2신도시 3차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조감도. ⓒ데일리안DB


    동탄2신도시 내 그린 프리미엄을 갖춘 수익형 부동산이 눈길을 끈다.

    대표적인 수익형 부동산 오피스텔의 경우, 젊은 세대가 주 수요층인 만큼 단지에서 공원, 호수 등이 가까워 여가 생활을 즐기기 좋고, 우수한 조망권으로 힐링할 수 있는 곳이 선호되는 추세다.

    이런 곳에 위치한 상가도 녹지공간이 상가와 바로 인접해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 속에서 쇼핑과 문화 활동을 동시에 즐기기 좋아 그렇지 않은 상가보다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광교호수공원 조망이 가능한 ‘광교 아이파크’ 오피스텔은 지난 1월 전용면적 84.95㎡가 5억99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분양 당시 가격이 4억8610만원인 것을 감안하면 2000만원 이상 프리미엄(웃돈)이 형성된 것이다. 광교신도시에 위치한 상가도 광교호수공원과 가까운 곳이 더 높은 시세 형성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도시는 수변과 녹지가 체계적으로 잘 조성돼 지역 내 랜드마크로 거듭나는 경우가 많아 더욱 주목받는 가운데, 동탄2신도시에서 동탄 여울공원과 동탄 호수공원 인근에서 공급하는 수익형 부동산이 눈길을 끈다.

    우선 남동탄에 위치한 동탄 호수공원 인근에서는 동탄 호수공원 그랑파사쥬 상업시설과 동탄 더샵 센텀폴리스 오피스텔 등이 공급된다. 동탄 호수공원은 수변문화광장, 물놀이광장, 루나쇼, 네스트가든 등이 조성돼 쾌적한 자연 환경을 갖췄다.

    동탄 여울공원과 맞닿아 있는 동탄2신도시 C6블록에서는 동원개발이 공급하는 ‘동탄2신도시 3차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오피스텔을 주목해볼 만하다.

    약 30만㎡ 규모의 동탄 여울공원은 대중적이면서도 작품성 높은 작가 정원과 수경시설, 운동시설 등이 조성돼 휴식과 여가 생활을 즐기기 좋다. 더불어 동탄 여울공원 인근으로 오산천과 반석산 근린공원도 인접해 있어 쾌적한 주거 여건을 누릴 수 있다.

    ‘동탄2신도시 3차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오피스텔은 우수한 입지와 상품성도 갖췄다.

    동탄 광역비즈니스콤플렉스에 위치한 단지는 도보 거리에 위치한 SRT 동탄역을 이용해 강남권 수서역까지 약 15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서울 삼성역과 연결되는 수도권 광역 급행 철도 GTX노선도 예정되어 있어 강남 접근성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여기에 제2외곽순환도로(예정)와 기흥동탄IC, 기흥IC를 통한 경부고속도로 진입도 수월하다. 또한 동탄역 주변에 예정돼 있는 백화점, 대형마트, 문화시설, 호텔 등을 가깝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첨단산업, 연구, 벤처시설이 복합된 산업클러스터로 구축되는 동탄테크노밸리를 비롯해 삼성전자 Nanocity 화성캠퍼스가 들어선 화성일반산업단지, 동탄일반산업단지 등이 인접해 배후수요도 풍부하다.

    단지는 전용면적 47㎡ 총 150실 규모로 동탄2신도시 내 희소성 갖춘 2룸+거실 구조로 설계돼 수요자와 투자자 모두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초등학교 예정부지가 단지와 인접해 어린 자녀들의 안전한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이산중, 이산고, 동탄국제고 등도 인근에 자리 잡고 있어 우수한 교육 여건을 갖췄다.

    동원개발이 앞서 동탄2신도시에서 공급한 '동원로얄듀크 1~2차(총 1195가구)'가 조기 완판된 바 있어 신뢰도 높은 브랜드도 강점이다. 더불어 2년 전과 동일한 분양가로 분양해 인근 분양 단지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접근 가능하다.

    ‘동탄2신도시 3차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오피스텔은 동•호수 지정 분양 중이며, 홍보관은 경기 화성시 동탄대로 537 라스플로레스 B동 212호에 위치한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