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9.9℃
맑음
미세먼지 62

'친환경 앞장'…패션업계, 환경 살리는 '천연 염색' 바람

  • [데일리안] 입력 2019.05.23 14:11
  • 수정 2019.05.23 14:12
  • 김유연 기자

나이키, 천연 염료 원단 사용한 운동화 5분 만에 완판

나우·게스…식물 염료 사용한 천연 염색 적용한 티셔츠 출시

<@IMG1>
패션업계가 인체와 환경에 무해한 식물에서 추출한 천연염료를 활용한 원단으로 제작한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염색 과정에 들어가는 전기와 물, 시간을 최소화해 에너지 절약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어 다양한 브랜드에서 식물 염료를 사용한 '천연 염색'을 시도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나이키는 천연염료를 활용한 천연염색 원단을 신발에 접목시킨 '에어맥스 95'를 출시해 5분 만에 7만족이 완판시켰다.

특히 에어맥스 95 QS '플랜트'는 국내 기업인 비전랜드의 친환경 원단으로 제작됐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에어맥스 95 시리즈 일부는 세계 최초 천연염료를 사용한 천연 염색 원단 대량생산체제를 가동 중인 국내 기업 '비전랜드'에서 생산된 친환경 원단을 사용 중이다.

게스(GUESS)는 친환경 기법을 적용한 #GUESSECO 컬렉션을 선보였다. 2019 SS시즌으로 선보인 #GUESSECO 티셔츠는 천연 농법으로 재배, 생산된 원단을 사용하고 천연 염색 과정을 거쳤다. 또 옐로우, 블루, 핑크, 그레이, 브라운 총 5가지 컬러의 라운드넥 티셔츠와 포켓 디테일의 브이넥 티셔츠, PK티셔츠로 구성됐다.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서스테이너블 라이프웨어 브랜드 나우(nau)는 식물염색 특유함이 돋보이는 '보타닉 다잉 티셔츠'를 출시했다.

나우는 컬렉션의 70% 제품군을 지속가능 소재 및 공정을 사용한 제품으로 선보이고 있는 지속가능 패션 브랜드다. 이에 단순 지속가능소재를 사용하는 것에서 나아가, 염색 과정에서까지 자연을 배려한 착한 염색 방식인 '보타닉 다잉'을 선보였다.

'보타닉 다잉'은 수중생태계 악화를 늦출 수 있도록 염색 과정의 전부를 자연에서 얻은 식물 성분과 염료로 바꾼 것이 특징이다. 색상 또한 천연 염색 특유의 은은함과 자연스러움이 느껴지는 다양한 컬러로 준비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커피와 회화꽃, 로그우드와 도토리 등의 천연 재료를 사용해 베이지, 옐로, 그린, 그레이 등 7가지 컬러로 선보여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나우 관계자는 "산업으로 인한 물의 오염 중 20%가 패션업계의 섬유염색에서 비롯되고, 이 때 주로 쓰이는 화학적 염료가 하천과 해양 바닥에 퇴적되어 수중 생태계를 악화시킨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앞으로도 천연 염색뿐 아니라 지속 가능한 소재와 제작방식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