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외교관 휴대폰 색출 적발…한국당 "민낯 들킨 공익제보 보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8일 20:31:39
    靑, 외교관 휴대폰 색출 적발…한국당 "민낯 들킨 공익제보 보복"
    강효상 "文대통령, 트럼프에 '日 가기 전 한국 잠깐 와달라'"
    靑 "국가 기밀 유출"…한국당 "국민의 알 권리 위한 공익제보"
    기사본문
    등록 : 2019-05-23 16:25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강효상 "文대통령, 트럼프에 '日 가기 전 한국 잠깐 와달라'"
    靑 "국가 기밀 유출"…한국당 "국민의 알 권리 위한 공익제보"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공개하자 청와대가 강 의원에게 관련 자료를 넘긴 외교관을 색출해 적발했다. 한국당은 이에 "공익제보에 대한 보복"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안으로는 (국민을) 기만하고 탄압하는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단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강 의원이 밝힌 내용에 대해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 성격"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며 "(이 정권이) 밖으로는 구걸하고, 안으로는 탄압하는 민낯을 들키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지운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9일 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지난 7일 통화에서 '이달 말 일본 방문 전 잠깐이라도 한국을 방문해 달라'고 설득한 사실을 공개했다.

    강 의원은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참사관 K모 씨로부터 카카오톡 보이스톡 등을 통해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정보를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이후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전면적으로 조사해 K모 씨를 적발했다.

    논란의 당사자인 강 의원도 청와대의 이같은 조사가 "야당 의원에 대한 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 문제는 국민적 관심사"라며 "(양국 정상 간 통화내용 공개는) 모든 정보를 숨기고 있는 정부를 견제하기 위한 야당 의원의 의정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이 밝힌 내용을 갖고 외교부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해서 조사한다는 게 21세기 대명천지에 가당키나 한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청와대의 공무원 감찰은 공직사회를 겁박하고,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K모 씨와 통화한 것이냐'는 질문에 "할 얘기가 없다. 청와대가 북한 발사체가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으면서 왜 엉뚱한 소동을 일으키는지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 공개가) 기밀누설죄에 해당하지 않느냐'고 질문하자 "국민의 알 권리"라고 답했다.

    한국당은 '기본권 침해'라며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당은 관련 수사의뢰 등 법적 대응과 관련법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반면 청와대는 이번 사안을 '외교 기밀 유출'로 보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외 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분류된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유출한 사람 본인도 기밀 누설을 시인했다"며 "외교부가 조만간 감찰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