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정치권 뒤흔드는 '독재자 논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23:07
    연일 정치권 뒤흔드는 '독재자 논란'
    한국당, '독재자 후예' 발언에 "대통령으로서 부적절 언사"
    與는 황교안에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 하지 말아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5-22 16:45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한국당, '독재자 후예' 발언에 "대통령으로서 부적절 언사"
    與는 황교안에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 하지 말아야"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강원도 지역 ‘국민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을 떠나기 위해 버스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 설전이 격화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 대통령의 공격에 "진짜 독재자의 후예가 누구냐"며 반박하자 여권은 "도둑이 제 발 저린다"고 발끈하며 서로를 향해 '독재 프레임' 씌우기에 나섰다.

    한국당은 22일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당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빗댄 문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다.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은 "문 대통령은 역사의 상처인 5·18을 추모를 위해 모인 자리를 정쟁의 장으로 활용하는 구태를 보였다"며 "이 말에 대해 '남로당의 후예가 아니라면 천안함 폭침을 다르게 볼 수 없다'라고 되돌려줘야 한다는 비아냥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기준 의원은 "김일성의 3대 세습 독재, 잔혹한 인권 탄압, 핵·미사일에 함구하며 제1야당을 향해 독재자의 후예 운운하는 것이 참으로 기괴하고 한탄스럽다"고 일갈했다. 정진석 의원은 "일국의 대통령이 그런 표현을 쓰면 안 된다"며 "(독재자의 후예는) 대통령의 언사나 언어가 아니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청와대가 황 대표에게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드러낸다'고 한 데 대해 "그 말을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며 "문 대통령은 '김정은 대변인' 얘기가 왜 외신과 국민 사이에서 나오고 공감받는지 돌아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여권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역공한 황 대표를 향해 "강경 발언을 하지 말라"는 입장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황 대표에게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황 대표가) 원내가 아니라서 원외로 다니는 것은 이해하지만, 원외로 다니시며 강경 발언을 많이 한다"며 "총리와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낸 분이 국민을 걱정하게 하는 발언은 내일부터는 안 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가세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공안검사 출신인 황 대표를 향해 "독재정권을 유지하고 야만의 역사를 '법'이란 이름으로 합리화하며 걸어온 공안검사의 길을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과 황 대표가 부끄러운 부역의 역사에 대해 스스로 참회하는 길은 5·18 망언과 관련된 이들에 대한 징계와 진상규명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민은 언제까지나 독재자에게 부역한 '공안의 후예'로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야는 '독재 프레임'을 상대에게 씌우는 게 지지층 결집에 도움에 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권에선 차기 대권 잠룡인 황 대표에게 독재자 이미지를 심으면서 경계할 수 있는 한편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주력하는 남북문제를 정조준할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다만 중도층 표심 얻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정치권의 이같은 설전이 이념 대립으로 번지는 양상인 만큼 기존 지지층을 결집하는 데는 효과적이지만 중도층에겐 정치적 피로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