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0대째 보잉 항공기 도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3:30:37
    대한항공, 200대째 보잉 항공기 도입
    B777-300ER 도입...1971년부터 48년간 200대째 도입
    기사본문
    등록 : 2019-05-22 10:28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B777-300ER 항공기.ⓒ대한항공
    B777-300ER 도입...1971년부터 48년간 200대째 도입

    대한항공이 최근 미국 보잉사로부터 B777-300ER 항공기 1대를 신규 도입하면서 누적 기준 200대째 보잉 항공기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4일 도입된 이 항공기는 B777-300ER 기종으로 25대째 항공기이자 대한항공 보유 기종 중 최다 운영 항공기다.

    대한항공은 지난 1971년 B707-3B5C 항공기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48년간 총 200대의 보잉 항공기를 도입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119대의 보잉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도입한 B777-300ER 항공기는 200대째 보잉 항공기를 기념하는 '200번째 에어크래프트(200th AIRCRAFT)' 문구를 기체 앞부분에 래핑해 인천~후쿠오카 노선에 운항을 시작했으며 샌프란시스코·오사카·하노이 등지에도 투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이 지난 2009년 국내 처음 도입한 B777-300ER 항공기는 291석급 규모의 중대형기로 연료 효율성이 향상돼 기존 항공기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26% 줄어들고 소음도 한층 낮아진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다.

    또 비행 단계와 기내 서비스 단계에 따라 최대 21종류의 발광다이오드(LED) 컬러 조명으로 안락하고 편안한 객실 분위기를 제공한다.

    이 항공기에는 코스모스위트(일등석)·프레스티지슬리퍼(프레스티지석)·뉴이코노미(일반석) 등 차세대 명품 좌석들이 장착돼 있다.

    좌석에는 최첨단 주문형 오디오비디오(AVOD) 시스템을 통해 영화·단편물·음악·항공기 외부 조망 카메라 서비스와 오디오 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항공 여행의 즐거움과 품격을 높이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보잉 항공기 119대와 에어버스 항공기 49대 등 168대로 전세계 44개국 124개 도시에 운항하고 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