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넥스알,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 연내 출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07:09:52
    KT넥스알,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 연내 출시
    “5G 환경 데이터 폭발적 증가...기업 혁신 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9-05-21 13:21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KT넥스알 빅데이터 연구원과 분석가들이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의 요소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 KT넥스알

    “5G 환경 데이터 폭발적 증가...기업 혁신 지원”

    KT넥스알은 초대용량 데이터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실시간으로 저장하고 분석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을 올해 하반기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빅데이터 플랫폼은 제조 공장, 신용카드, 포털 사이트, SNS 등 다양한 데이터 소스에서 발생한 정보를 수집하고 저장하기 위해 필요한 IT 환경이다. 콘스탄틴은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하고 저장한다. 통합·변환·압축 기능에 저장된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보고한다.

    콘스탄틴은 비즈니스 목적에 맞게 인공지능(AI) 모델을 구축하고 공유하는 환경을 만든다. 이용자가 빅데이터를 이용해 불량 제품에 대해 분석할 때 정상 제품과 불량 제품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 입력하면 콘스탄틴이 ‘기계 학습’ 기법을 통해 불량 제품의 발생 원인이나 비율을 예측한다.

    ‘에지 컴퓨팅’도 지원한다. 에지 컴퓨팅은 컴퓨팅 능력을 가진 기기 자체 혹은 가까운 위치에서 분산된 형태로 데이터를 신속하게 처리하는 구조다.

    자율주행차에 콘스탄틴을 도입하면 주행 상황에 따라 차량이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나 의사결정 모델을 주기적으로 차량(에지)에 전달해 차량 자체의 판단 속도와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콘스탄틴은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빅데이터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 콘스탄틴을 이용하면 별도 서버를 구입하지 않아도 돼 플랫폼 구축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기존 빅데이터 플랫폼은 물리적인 서버에서 운영돼 왔다.

    문상룡 KT넥스알 대표는 “앞으로 5G 환경에서 수집되는 데이터의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콘스탄틴은 클라우드 기반의 강력한 데이터 자산을 형성하고 사용자 편의적인 직관적 분석 환경을 제공하는 올인원 솔루션이다. 여러 기업들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