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기애애' 시작한 호프미팅, 어둡게 끝나…뭐가 문제였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6일 21:01:43
    '화기애애' 시작한 호프미팅, 어둡게 끝나…뭐가 문제였나
    이인영, 브리핑 없이 굳은 표정으로 먼저 떠나
    추경 관련 입장 갈린듯…나경원 "경제에 우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5-21 03:0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이인영, 브리핑 없이 굳은 표정으로 먼저 떠나
    추경 관련 입장 갈린듯…나경원 "경제에 우려"


    ▲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의 한 호프집에서 맥주회동을 갖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시작한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호프미팅'이 어두운 표정 속에서 끝났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한 맥줏집에 모여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이날 회동 후 공식 브리핑도 없었다. 보좌진 접근도 허용하지 않은 채 100여 분 동안 비공개 논의가 이뤄졌지만, '국회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원칙론에만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어떤 논의가 있었나'란 기자의 질문에 "특별히 발표할 게 없다. 오늘은 서로 어쩔 수 없으니까 이 정도로 하고 마무리하겠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이 첫 만남이니까 이제 이야기해보자는 정도로 (대화했다)"고 전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언론에서 나온 이야기들을 포함해 허심탄회하게 풀어놓고 논의했다"면서도 "그에 대해 결론을 낸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특히 3당 원내대표 가운데 이 원내대표가 가장 먼저 자리를 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여당 쪽의 입장이 관철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각 당 원내대표들이 밝힌 개별적 입장에 따르면, 국회 파행 사태를 촉발시킨 선거법·공수처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미 지정된 패스트트랙보다 앞으로 편성해야 할 추경에서 입장차가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민주당은 선제적 경기 대응을 위해 추경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1분기 마이너스 성장으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추경이 절박하게 필요하다"며 국회의 조속한 추경 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당의 입장은 다르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요새 국민과 직접 만나는 기회가 많았는데, 그 과정에서 민생과 경제가 정말 어렵다는 목소리가 많다는 걸 당에서 많이 느끼고 있다"며 "(그러나) 방법에 있어 차이가 많다"고 말했다. 또 "추경을 확대·편성하는 것이 경제에 좋을 것인지 걱정이 있다"고도 했다.

    이날 '호프미팅'을 한 원내대표들은 회동의 정례화는 물론, 차후 회동 일정조차 확정하지 못했다. 오 원내대표는 "우리가 확 결정 내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조만간 다시 만나자 정도의 이야기를 했다"며 "결론 내기는 아직 좀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각 당의 입장을 확인한 것이 '유일한 성과'로 꼽았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이) 다음 논의할 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고, 나 원내대표는 "파행이 이르게 된 부분에 대해 서로 짚어보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3자 회동은 오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이 원내대표 예방 자리에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돼 달라고 제안한 것을 계기로 마련됐다. 세 원내대표는 "희망 '호프'가 되기 위해서!"라는 말로 함께 건배한 뒤 비공개 회동을 시작했지만 결국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