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일부만 폐기하려 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7:40:03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일부만 폐기하려 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5-20 16:29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내 핵시설들 중 일부만 폐기하려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왜냐하면 김 위원장은 (핵시설) 1~2곳을 없애길 원했지만, 그는 5곳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3곳은 어쩔 것이냐고 했다"며 "합의를 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의 하노이 핵 담판이 결렬된 직후 영변 이외의 북한 핵 시설 존재를 결렬 이유로 언급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영변보다 플러스알파를 원했나'라는 질문에 "더 필요했다"며 "나오지 않은 것 중에 저희가 발견한 것들도 있다"고 공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역시 "영변 핵 시설 외에도 규모가 굉장히 큰 핵 시설이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