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장자연 사건, 결국 빈손 마무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고 장자연 사건, 결국 빈손 마무리?
    기사본문
    등록 : 2019-05-20 10:48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고 장자연 사망 의혹 사건의 재수사 권고 여부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 MBC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고 장자연 사망 의혹 사건의 재수사 권고 여부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 장자연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때문에 10년 만에 재주목을 받으면서 핵심 쟁점인 성접대 강요 및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정황이 등장할 것인지 초미의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여러 정황을 새롭게 확인은 했지만 공소시효나 증거 부족 등의 이유로 수사권고에는 이르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여전히 '미궁 속으로' 남을 확률이 높아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과거사위는 20일 오후 2시 회의를 연 뒤 장자연 사건 관련 심의 결과를 발표한다.

    과거사위는 지난 13일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조사단)에서 13개월간의 조사 내용을 담은 250쪽 분량의 '장자연 최종보고서'를 제출받아 검토 및 논의를 해왔다.

    12개 쟁점 중 약물에 의한 장씨의 특수강간 피해 여부, 장씨 친필 문건 외에 남성들 이름만 적힌 '장자연 리스트'가 실재하는지 등에 대해서는 조사단 내에서도 의견이 정리되지 않아 A·B안 형태로 나뉘어 과거사위에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10년 넘게 국민적 관심을 끌어온 장자연 사망과 관련한 여러 의혹 해결은 이번에도 확실한 결말을 기대하게 어려울 전망이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