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김은숙 차기작 '더 킹' 여주인공 발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김고은, 김은숙 차기작 '더 킹' 여주인공 발탁
    기사본문
    등록 : 2019-05-20 10:40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김고은이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더 킹: 영원의 군주'에 캐스팅됐다. ⓒ 데일리안

    배우 김고은이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더 킹: 영원의 군주'에 출연한다.

    20일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작사인 화앤담픽쳐스 측은 "김고은이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과 대한제국에서 범죄자로 밑바닥 삶을 살아가는 루나로 1인 2역에 도전한다"고 전했다.

    화앤담픽쳐스 측은 "지금까지 보여준 캐릭터 소화력이나 '도깨비'에서 보여준 폭넓은 연기력이라면, 정태을과 루나의 1인 2역을 훌륭하게 잘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한편, '더 킹: 영원의 군주'는 악마의 속삭임에 맞서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김고은 외에도 한류스타 이민호가 캐스팅돼 주목을 받고 있다. 올 하반기 촬영을 시작해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