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미정상회담 소식에 "北인도적 지원 결단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7일 22:22:37
    이인영, 한미정상회담 소식에 "北인도적 지원 결단해야"
    "민간 교류도 시작할 시점…남북협력 강력 추동하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5-16 10:51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민간 교류도 시작할 시점…남북협력 강력 추동하겠다"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식량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금 즉시 결단하기를 바란다"며 "신중했던 민간 차원의 교류도 이제 시작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이 내달 개최된다. 정지한 협상 시계가 다시 작동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런 (대북 인도적 지원) 성과를 바탕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이 다시 열 수 있는 길로 나갔으면 좋겠다"며 "철도연결 사업도 추진되길 희망한다"고도 했다.

    그는 "한미 간 튼튼한 공조를 바탕으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담대한 여정을 당이 착실히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협력의 길을 민주당은 강력히 추동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