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고 장자연, 누가 통화기록을 감추는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1일 14:07:48
    'PD수첩' 고 장자연, 누가 통화기록을 감추는가
    기사본문
    등록 : 2019-05-14 23:08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MBC 'PD수첩'이 고(故) 장자연의 죽음을 둘러싼 세 번째 이야기 '故 장자연-누가 통화기록을 감추는가?'를 14일 방송한다.ⓒMBC

    MBC 'PD수첩'이 고(故) 장자연의 죽음을 둘러싼 세 번째 이야기 '故 장자연·누가 통화기록을 감추는가?'를 14일 방송한다.

    지난 2009년 3월 7일, 신인 배우 장자연 씨가 자신의 피해 사례를 빼곡히 적은 '장자연 문건'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공개된 문건에는 유력 언론인을 비롯한 금융인, 드라마 감독 등 유명 인사들이 언급되어 있었다. 경찰은 대대적인 수사를 예고했으나 결과는 미미했다. 수사 선상에 올랐던 20명 중 기소된 사람은 단 두 명뿐이었다.

    9년이 흐른 지난해 여름,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권고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사건을 재조사하기로 했다. 최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 과정에서 장자연 문건에서도 언급된 '조선일보 방사장 아들'과 장자연의 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증언이 보도됐다.

    '방정오 TV 조선 대표가 2008년쯤 자주 만나고 연락하던 여자가 2014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리고 사건을 무마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김OO 대표의 증언이다.

    오래전부터 방정오 사장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이에 대해 방 사장은 "장자연을 알지도 못하고, 연락한 적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방 사장은 김OO 대표와 사업차 만났을 뿐 개인적으로는 알지 못하며, 그의 발언은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복수의 취재원들은 'PD수첩' 제작진에 방정오 사장과 장자연의 관계에 대해 '한 번 이상 만났고, 연락도 주고받았다'고 말했지만, 두 사람의 통신기록에는 서로 연락한 기록이 없었다.

    취재 결과, 검찰과 경찰은 통신기록 원본을 갖고 있지 않았다. 필요에 의해 편집된 일부 자료만이 남아있었을 뿐이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중요한 증거인 통신기록이 누군가에 의해 사라졌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PD수첩'은 이 같은 의혹을 비롯해 장자연 씨가 사망한 후 1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계속되는 진실공방과 사라진 통신기록과 조선일보 외압 논란에 대한 진실을 추적한다.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