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IMF 구제금융 신청…중국 '일대일로' 차관 탓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10:43:56
    파키스탄, IMF 구제금융 신청…중국 '일대일로' 차관 탓
    '일대일로' 중국에 향후 20년 400억달러 갚아야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 구제금융받기로 합의
    칸 총리, 경제팀 교체 및 시장환율제 도입 약속
    기사본문
    등록 : 2019-05-13 17:2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일대일로' 중국에 향후 20년 400억달러 갚아야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 구제금융받기로 합의
    칸 총리, 경제팀 교체 및 시장환율제 도입 약속


    ▲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자료사진). ⓒ연합뉴스 사진DB

    중국의 일대일로(一带一路)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가 거액의 외채를 지게 된 파키스탄이 결국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을 받는 신세로 전락하게 됐다.

    13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IMF로부터 3년간 60억 달러(약 7조 원) 규모의 구제금융을 받는데 합의했다.

    파키스탄은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했다가 빚더미에 올라앉게 됐다. 앞서 파키스탄과 중국은 지난 2015년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파키스탄의 과다르항까지 3000㎞ 구간에 도로·철도·송유관을 건설하는 420억 달러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 대부분이 중국의 파키스탄에 대한 차관 제공으로 이뤄지면서 파키스탄은 향후 20년간 중국에 400억 달러를 갚아야 할 처지에 놓였다. 이 때문에 물가상승률이 8%대로 치솟으면서 인플레이션이 발생하고, 파키스탄 루피화 가치가 폭락하는 등 내우외환에 빠졌다.

    경제위기가 고조되는데도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지난해 IMF 구제금융을 받지 않겠다고 공언해왔다. 이미 IMF에 58억 달러 이상을 빚진 상태인데다, IMF 구제금융을 받을 경우 IMF가 요구하는 시장변동환율제 채택 등 구조개혁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파키스탄은 지난해 사우디 아라비아와 UAE로부터 각각 60억 달러와 62억 달러의 차관이나 원유를 현물로 빌리기로 한데 이어, 중국에도 추가로 손을 벌려 25억 달러의 긴급 자금을 융통받기도 했다.

    하지만 경제위기가 해결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심화되기만 하자, 칸 총리는 올해 들어 포퓰리즘 정치인인 아사드 우마르 재무상을 경질하고 IMF 구제금융에 긍정적인 압둘 하피즈 샤이크 재무상을 신규 임명했다.

    또, IMF 근무 경력이 있는 경제학자 레자 바키르를 중앙은행 총재로 앉히는 등 IMF 구제금융을 받는 방향으로 정책을 선회했다.

    파키스탄과 IMF가 합의한 구제금융안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현재 부분변동환율제인 환율 결정 체계를 결국 시장결정에 맡겨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키스탄 뿐만 아니라 말레이시아·스리랑카·몰디브 등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한 저개발 국가 대부분이 빚더미에 올라앉은 것으로 알려져, 향후 주변국에 미칠 파급 효과가 우려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