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21시 기준
602 명
확진환자
6 명
사망자
805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2.6℃
맑음
미세먼지 21

한국당, '文정부 실정 총공세'…오늘 대구서 장외투쟁

  • [데일리안] 입력 2019.05.11 04:36
  • 수정 2019.05.11 04:37
  • 조현의 기자 (honeyc@dailian.co.kr)

광화문 벗어나 '텃밭' TK서 장외 집회

광화문 벗어나 '텃밭' TK서 장외 집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에 참석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유한국당이 11일 대구에서 4차 대규모 장외 집회를 나선다. 지난달 20일부터 3주 연속 서울 광화문에서 주말 집회를 연 한국당은 '보수 텃밭'인 대구를 새로운 투쟁장으로 선택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30분 대구 달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를 개최한다.

'문재인 스톱(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집회는 식전 행사와 본 행사 순으로 진행된다.

오후 1시 30분부터 진행되는 식전 행사에선 지역 당협위원장 등의 연설과 영상 시청 등이 예정됐다. 오후 3시 30분부터 열리는 본 행사에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각각 규탄 연설을 통해 정부 비판을 주도할 예정이다.

'민생투쟁 대장정' 중인 황 대표는 정부의 경제 실정을, 나 원내대표는 최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만큼 정부의 대북 정책을 집중 질타할 예정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