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
온흐림
미세먼지 20

박한우 기아차 사장 “텔루라이드 국내 출시 고민중”

  • [데일리안] 입력 2019.05.10 15:06
  • 수정 2019.05.10 15:08
  • 김희정 기자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기아자동차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기아자동차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은 10일 북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기아차 북미 전용 모델인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의 국내 도입여부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텔루라이드 국내 도입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에서 변화가 느껴지는 대목으로, 텔루라이드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과 이 차종을 국내 도입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기아차 모하비, 현대차 팰리세이드와의 판매간섭 및 비용부담 사이에서 고심하는 흔적이 읽힌다.

박 사장은 이날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제16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다만 지금 당장 검토하는 것이 아니고 비즈니스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기아차 노조에서도 텔루라이드 국내 생산을 요구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말을 아끼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국내 도입시 텔루라이드의 디젤 모델을 추가로 개발할 것이냐는 질문에 박 사장은 “그러면 한도 끝도 없다”고 말했다. 현재 북미에서 판매되는 텔루라이드는 가솔린 모델로만 생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 관계자는 "텔루라이드 디젤 모델을 개발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3000억원 가량으로 추산되며, 이는 신차 개발에 버금가는 금액"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1분기 호실적과 관련해서는 “1분기는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이자분 환입 등의 효과로 실적 개선을 보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분기는 더 잘할 것”이라며 “중국 시장도 판매 정상화를 위해 노력 중이고, 신차를 지난해부터 들어가 판매 사이클도 좋아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