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4 17시 기준
833 명
확진환자
8 명
사망자
11631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5.1℃
보통 비
미세먼지 45

현대오일뱅크, 수도권 첫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건립 추진

  • [데일리안] 입력 2019.05.08 13:20
  • 수정 2019.05.08 13:21
  • 조재학 기자 (2jh@dailian.co.kr)

수소 및 전기 충전 서비스…대규모 세차‧정비타운 마련

수소 및 전기 충전 서비스…대규모 세차‧정비타운 마련

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현대오일뱅크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감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는 고양시에 최소 6600㎡, 최대 3만3000㎡ 규모의 복합에너지스테이션 건립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6월 국내 최초로 울산에 휘발유, 경유, LPG, 수소, 전기 등 모든 수송용 연료를 한 곳에서 판매하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의 문을 연 데 이어 두 번째다.

유동인구에 비해 수송용 대체 에너지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수도권 첫 복합 에너지 판매 시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지속적으로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을 늘려 정부의 수소경제 확대 정책에 보조를 맞출 계획이다. 또 이번 고양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은 태양광 발전 시스템, 옥상 녹화 등 친환경 요소들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건축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고양케이월드(대표 한유연), 고양도시관리공사(사장 김홍종)와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 내 복합에너지스테이션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7일 체결했다.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는 첨단자동차 클러스터, 에너지저장장치(ESS) 및 재생에너지 산업, 산학연 연구개발(R&D), 자동차 전시, 튜닝, 교통안전 체험 등을 아우르는 자동차 문화공간 조성 프로젝트다.

고양시는 총 40만㎡에 이르는 이 단지를 국내 최고의 자동차 메카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도 단지 조성 취지에 따라 주유‧충전소뿐만 아니라 대규모 세차‧정비 타운을 만들어 고객에게 다양한 편익을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자동차 트렌드와 문화를 선도해 나갈 고양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 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단지 내 다른 시설들과 조화를 이루고 방문객 입장에서 시너지를 체감할 수 있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