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덕스급’ 류현진 제구…ML 역사에 남을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06:09:01
    ‘매덕스급’ 류현진 제구…ML 역사에 남을까
    9이닝당 볼넷 0.51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
    1990년대 이후에는 단 11차례, 매덕스 2회
    기사본문
    등록 : 2019-05-03 00:05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류현진의 9이닝당 볼넷 허용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 게티이미지

    절정의 제구력을 선보이고 있는 LA 다저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역사에 도전장을 던진다.

    류현진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와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와 8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타선의 지원을 얻지 못한 류현진은 승패 없이 물러났으나 시즌 최다 이닝인 8이닝을 소화하는 괴력을 선보였다. 시즌 평균자책점 역시 종전 2.96서 2.55로 크게 끌어 내렸다.

    이로써 시즌 이닝이 35.1이닝이 되며 규정 이닝에 진입한 류현진은 이 부문 전체 14위이자 내셔널리그 8위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눈에 띄는 기록은 역시나 볼넷 관련이다. 7경기 등판에서 단 2개의 볼넷만 내준 류현진은 규정 이닝을 소화한 전체 투수들 중 1위를 달리고 있다.

    9이닝당 볼넷은 0.51개에 불과하며 삼진/볼넷 비율 역시 19.50에 달한다. 2개 부문 내셔널리그는 물론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1위다.

    이제는 역사에 도전할 수 있다. 바로 9이닝당 볼넷 부문이다.

    100년 넘는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한 시즌에 9이닝당 1개 이하의 기록은 94차례에 불과했다. 대부분의 기록이 야구 초창기인 1800년대와 1900년대 초반에 몰려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9이닝당 볼넷 역대 1위는 1876년 조지 젠틀린(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으로 그해 234이닝을 던지며 단 6개의 볼넷만 허용, 0.23이라는 괴물급 성적을 찍었다.

    ▲ 1990년대 이후 0점대 9이닝당 볼넷 작성 투수들. ⓒ 데일리안 스포츠

    0점대 9이닝당 볼넷은 투수 보직의 분업화가 본격적으로 이뤄진 1990년대 이후, 단 11차례만 작성된 희귀한 기록이다.

    2005년 미네소타의 카를로스 실바는 188.1이닝을 던지며 9개의 볼넷만 내줘 0.43을 기록, 전체 7위에 랭크되어 있다. 현역 시절, 실바는 제구에 있어 크게 뛰어나지 않은 투수라 이변의 기록으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제구의 마술사’ 그렉 매덕스를 빼놓을 수 없다. 매덕스는 현역 시절 0점대 9이닝당 볼넷을 두 차례나 작성하며 명성을 떨쳤다. 특히 0점대 기록을 작성했던 해에는 19승을 따낸 공통점이 있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 데뷔할 당시 직접적 비교 대상이 된 데이빗 웰스도 매덕스와 마찬가지로 2번이나 0점대 볼넷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의 분석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새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가장 최근 0점대 9이닝당 볼넷은 2014년 미네소타의 필 휴즈로 0.69의 대기록을 작성한 바 있다. 당시 휴즈는 209.2이닝을 소화했고 16승 10패 평균자책점 3.52로 맹활약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