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운서, 교촌치킨 회장 며느리 됐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21:02:00
    정지원 아나운서, 교촌치킨 회장 며느리 됐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17:50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정지원 아나운서가 교촌치킨 회장의 아들과 결혼했다. ⓒ 정지원 SNS

    KBS 정지원 아나운서(34)의 남편이 교촌치킨 회장의 아들로 확인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5일 YTN에 따르면 정지원 아나운서의 남편은 5살 연상의 독립영화 감독 소준범이다.

    소 감독의 부친은 지난해 12월 롯데그룹에서 퇴임한 뒤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 신임이사로 선임된 소진세 회장이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지인의 소개로 소 감독을 만나 1년간 연애를 해오다 지난 6일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한편, 정지원 아나운서는 KBS 공채 38기 아나운서로 현재 ‘생방송 아침이 좋다’와 ‘KBS 주말뉴스’ 앵커를 맡고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