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5개월째 개선…낙관론 전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8:07:59
    소비심리 5개월째 개선…낙관론 전환
    이번 달 CCSI 99.8…전월比 1.8P 상승
    다섯 달째 상승세…7개월 만에 100 넘겨
    기사본문
    등록 : 2019-04-26 06: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이번 달 CCSI 99.8…전월比 1.8P 상승
    다섯 달째 상승세…7개월 만에 100 넘겨


    ▲ 소비자심리지수 추이.ⓒ한국은행

    소비자심리가 다섯 달째 개선 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를 낙관적으로 바라보는 전망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월 소비자동향조사'를 보면 이번 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1.6으로 전월 대비 1.8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CCSI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체감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2003~2018년 장기평균을 기준값 100으로 삼아 산출된다. 이 수치가 100을 밑돌면 장기평균보다 소비자심리가 낙관적임을 의미한다.

    한은은 "고용지표 개선과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 주가상승 등으로 경기 관련지수가 상승한 가운데 물가 및 주택가격 안정, 금리 상승기대 약화 등의 영향으로 생활형편에 대한 인식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CCSI는 5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95.7까지 떨어졌던 CCSI는 같은 해 12월 96.9, 올해 1월 97.5, 2월 99.5, 3월 99.8에 이어 이번 달에도 상승했다.

    이로써 CCSI는 일곱 달 만에 100을 넘어섰다. 지난해 9월 100.0이었던 CCSI는 다음 달 99.2로 하락한 뒤 올해 3월까지 100 밑을 맴돌았다.

    한편, 금리수준전망CSI(110)은 5포인트 하락했다. 임금수준전망CSI(117)은 1포인트 상승했다. 물가인식은 0.2%포인트 떨어진 2.2%를, 기대인플레이션율 역시 0.2%포인트 하락한 2.1%를 기록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