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자산 개발 활성화’ 워크숍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5일 14:36:47
    철도공단 ‘철도자산 개발 활성화’ 워크숍 개최
    2022년까지 자산수익 3800억원…사회적 일자리 3만5000개 창출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15:36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 지난 24일 열린 '철도자산 개발사업 활성화' 워크숍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 수서역세권 개발사업 현장에서 자산개발 업무 담당 임직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자산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공단은 이날 워크숍에서 국내 부동산 시장 분석을 통해 철도자산 신규 개발사업을 발굴하고 개발담당자의 직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전문가 특강을 진행했다.

    또한 사업 추진에 따른 리스크 감소를 위해 업무지식을 공유했으며, 5개 지역본부에서 제안한 개발 아이디어를 적극 수렴해 자산개발 전략 목표 수립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2022년까지 폐선·폐역 등 철도 유휴부지 활용해 복합역사 및 역세권 개발사업을 통해 3만500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민자역사 점용료 등 3800억원의 자산개발 수익을 올려 철도건설부채 상환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김영하 철도공단 시설본부장은 “철도자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