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에게 등돌린 유인석?…성접대 의혹 입 열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19일 17:25:50
    승리에게 등돌린 유인석?…성접대 의혹 입 열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13:07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경찰이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씨가 2015년 12월 일본인 사업가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그 대가를 알선책의 계좌로 송금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씨도 그 부분은 시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경찰이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씨가 2015년 12월 일본인 사업가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그 대가를 알선책의 계좌로 송금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씨도 그 부분은 시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5일 “승리가 일본인 사업가가 방한했을 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27명을 조사했고, 그 중 성매매 여성‧알선한 여성 등 17명을 입건했다”고 전했다.

    또한 경찰은 또 이때 일본인 일행의 호텔 숙박비를 승리가 YG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승리‧유인석을 4회 불러 조사했고 보강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두 사람에 대한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