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 3세 ‘마약 투약’ 혐의 대부분 인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19일 17:25:50
    현대그룹 3세 ‘마약 투약’ 혐의 대부분 인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4-22 16:4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현대그룹 3세 정모씨.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그룹 3세 정모(28)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정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23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정씨는 지난해 3~5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 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사서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이씨와 함께 대마를 흡연할 당시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여성 한 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정씨는 이 여성과 관련해 “아는 누나이며, 누나는 대마를 흡연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정씨는 앞서 경찰에 구속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씨와도 지난해 최씨 자택에서 1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았다.

    정씨는 공급책 이씨가 올해 2월 경찰에 체포되기 일주일 전 영국으로 출국했으며, 이후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입국 시점을 변호인과 조율하다가 2개월 만인 21일 자진 귀국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