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하고 PC방 간 딸과 남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8:07:59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하고 PC방 간 딸과 남친
    기사본문
    등록 : 2019-04-22 16:0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A(23·여)씨와 공범인 A씨 남자친구 B(30)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B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 창녕 집에서 A씨 아버지(66)를 흉기로 5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당시 현장에 머물렀다가 20일 오후 B씨와 함께 유기 목적으로 아버지 시신을 마대에 담은 혐의를 받고 있다.

    20일 오후 7시50분 “A씨 아버지와 놀러 가기로 했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집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 A씨 아버지 시신을 확인했다. A씨도 경찰관과 동행했지만 다소 덤덤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서 범행에 쓰인 흉기와 세탁기 안에서 혈흔이 묻은 의류 등을 발견한 경찰은 이후 A씨와 B씨를 상대로 관계인 조사를 벌였다.

    21일 B씨 외투에 묻은 혈흔을 발견한 경찰은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았다. 지적장애 3급인 이들은 A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해서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뒤 시신을 유기할 방법을 찾지 못해 집에 방치한 다음 PC방에 가서 게임을 하는 등 평소처럼 지낸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