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폐지 추진하면서 자식들은 특목고 보내 '놀부 심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8:07:59
    "자사고 폐지 추진하면서 자식들은 특목고 보내 '놀부 심보'"
    한국당,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 주최
    "자사고 말살 평가 즉각 중단하라" "폐지가 답이 아니다" 학부모 규탄
    기사본문
    등록 : 2019-04-22 12:17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한국당,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 주최
    "자사고 말살 평가 즉각 중단하라" "폐지가 답이 아니다" 학부모 규탄


    ▲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와 교육위원, 바른사회시민회의, 한반도선진화재단, 자사고공동체연합 등이 공동주최한 ‘헌법재판소 판결이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자사고 대 교육부, 학교선택권 확대냐? 자사고 흔들기냐?’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자기 자식들은 특목고를 보내고 외국에 유학 보낸 (현 정부의) 사람들이 앞장서서 자사고 폐지를 추진하고 있다"며 "한마디로 '놀부 심보'라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 및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헌재 판결 후 되짚어 보는 문재인 정부 자사고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는 다수의 학부모들이 참석해 '자사고 말살 평가 즉각 중단하라', '자사고 폐지가 답이 아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며 문재인 정부의 자사고 폐지 정책을 강하게 규탄했다.

    황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교육부는 헌법정신에 맞지 않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만들어 자사고 폐지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에게 최고의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열정을 쏟고 있는 자사고 선생님들 정말 허탈하고 힘 빠질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잘못된 정책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자사고는 국민 세금 지원을 받지 않으면서 좋은 시설을 갖추고 우수한 교원을 통해 질 좋은 교육 프로그램 운영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은 교과를 잘 가르치고 비교과 프로그램 다양해 자사고 선호한다"며 "자사고는 일반고의 2.7%밖에 안되는데 (자사고가) 공교육의 붕괴를 가져왔다고 주장하니까 납득이 안 되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이만큼 성장하게 된 건 교육정책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분야에서 자율성과 다양성을 확보했기 때문"이라면서 "그런 의미에서 자사고는 자율성과 다양성을 그나마 조금이라도 보여주는 교육정책이라 소중하게 생각하는데 이정부의 정책은 거꾸로 간다"라고 개탄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앞으로 교육청이 일방적으로 자사고 폐지를 추진할 때 입법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는지 검토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함께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본인들 자식들은 외고, 과고, 해외 유학 다 보내면서 자사고를 어떻게든 없애야겠다며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주영 국회부의장, 홍문종·안상수·이학재·정용기·곽상도·김승희·김종석·김한표·김현아·문진국·백승주·전희경·정태옥 의원 등이 참석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