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대마 투약’ 현대그룹 3세 인천공항서 체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9:15:17
    ‘액상대마 투약’ 현대그룹 3세 인천공항서 체포
    SK그룹 창업주 손자와 함께 대마 투약 혐의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4-21 11:0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변종마약 투약 혐의로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정모(28) 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이모(27) 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사서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정 명예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의 장남이다.

    정씨는 이씨가 올해 2월 경찰에 체포되기 1주일 전 영국으로 출국했으며, 이후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입국 시점을 변호인과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사옥 신축 문제로 출국한 뒤 건강 문제로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라는 입장이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현재까지 확인된 마약 투약 외 여죄가 있는지를 검토한 후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그는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 씨와도 1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는다. 최씨는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최근까지 SK그룹 계열사인 SK D&D에서 근무했다.

    정씨 여동생(27)도 지난 2012년 대마초 투약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