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들 "신남방 의지 충만한데 '맨땅 헤딩' 여전…당국이 가교 돼 달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9:03:53
    금융사들 "신남방 의지 충만한데 '맨땅 헤딩' 여전…당국이 가교 돼 달라"
    임원들 "신남방 국가 인허가만 하세월…범정부·금융당국 차원 지원 필요” 입 모아
    "금감원 인니 현지 사무소 개설해달라" 업계 요구…신남방 훈풍 속 지원 확대 ‘관심’
    기사본문
    등록 : 2019-04-21 06:0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지난 19일 금융감독원이 주최한 ‘국내 금융회사 신남방 진출 지원 간담회’ 참석차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모인 국내 16개 금융회사 해외진출 담당 임원들은 완곡하면서도 강하게 국내 금융회사들의 해외 진출 현실과 애로점에 대해 토로했다. ⓒ금융감독원

    임원들 "신남방 국가 인허가만 하세월…범정부·금융당국 차원 지원 필요” 입 모아
    "금감원 인니 현지 사무소 개설해달라" 업계 요구…신남방 훈풍 속 지원 확대 ‘관심’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금융서비스를 하려해도 금융당국 인허가를 받는 데에만 꼬박 4년이 걸립니다.” “감독당국에서 해외 진출 금융회사들의 국내외 관련 규제나 현지에서의 걸림돌을 잘 해결해 주셨으면 합니다.”

    금융회사 임원들 “신남방 국가 인허가만 하세월…당국 차원 지원 필요” 입 모아

    지난 19일 금융감독원이 주최한 ‘국내 금융회사 신남방 진출 지원 간담회’ 참석차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모인 국내 16개 금융회사 해외진출 담당 임원들은 완곡하면서도 강하게 국내 금융회사들의 해외 진출 현실과 애로점에 대해 토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금융사 임원은 “(아세안국가들의 경우) 아직 성장하는 단계이다보니 시장 성숙도나 제도 등에서 국내에 비해 떨어지는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결국 이러한 상황에서 민간 금융회사들이 자체적으로 해외시장 문을 두드리고 각종 규제 문턱을 뛰어넘는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교류가 적었던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 등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시장을 다변화하고 한반도 경제 영역을 넓힌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신남방정책이 금융에도 뿌리내린지 어느 덧 수 년째. 그러나 금융이라는 규제산업 특성 상, 그중에서도 이제 갓 성장해 나가고 있는 동남아국가들의 보이지 않는 장벽을 뛰어넘어야 하는 금융인들의 고민은 더욱 깊었다.

    또다른 금융회사 임원은 “당장 인도네시아의 경우 국내 금융회사 임직원들이 해외지점에 나가기 위해서는 현지에서 또다시 별도의 적격성 심사를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기관들의 신남방 진출은 기업들의 해외 진출과도 동반돼 현지 경제성장에도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면서 “이러한 부분을 잘 감안해 금융당국이 다소 과다한 진입규제나 투자제한, 투자규모 확대에 대해서는 양국 간 지속적인 관계 형성을 통해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금감원 인니 현지 사무소 개설해달라" 업계 요구…신남방 훈풍 속 지원 확대 ‘관심’

    한편 이 자리에서는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국가 내 현지 사무소를 추가 신설이 필요하다는 업계 의견도 함께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최근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함께 동남아 국가로의 진출이 한층 힘을 받고 있지만 현지 정부의 인허가 등 규제 장벽을 뛰어넘기 위한 우리 금융당국의 밀착 지원 조직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다.

    실제로 최근 해외에 진출해 있는 국내 금융회사 중 약 70%(303개) 가량이 아시아권역에 자리를 잡고 있다. 이 중 신남방국가의 대표주자로 각광받고 있는 베트남(52곳)을 비롯해 인도네시아(25곳)와 미얀마(21곳)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012년 당시 53곳에 불과했던 3개국 내 국내 금융회사 점포는 6년 만에 2배(98곳) 가까이 증가했다.

    반면 현재 미국 뉴욕, 영국 런던, 중국 베이징 등에 8개 해외 사무소를 두고 있는 금감원은 신남방 국가 중 유일하게 베트남 하노이에만 현지 사무소가 있다. 앞서 지난 2017년 감사원이 “금감원의 해외 사무소 운영이 방만하다”고 지적한 뒤 기존 홍콩 사무소를 폐쇄하고 싱가포르 사무소 신설 계획도 백지화하는 등 해외 사무소 운영이 상당 부분 축소된 상태다.

    한편 우리나라와 신남방국가 간 교류 움직임은 올 하반기 들어 한층 무르익을 전망이다. 당장 오는 11월에 25~26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남방 10개국 정상 및 아세안 사무총장을 초청해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예정돼 있고, 같은달 27일에는 이와 연계해 베트남, 태국,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등 5개국 정상이 참석한 한·메콩강 정상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다. 국내 금융회사들의 신남방국가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이 마련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신남방국가로의 성공적인 진출과 정착을 위해서는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과 현지에 특화된 인력을 활용해 현지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단기 성과주의가 아닌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현지 고객과의 신뢰 구축에 꾸준히 노력해 달라. 당국 역시 현지 금융당국과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보이지 않는 규제 장벽을 낮추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