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한 목회자의 두 얼굴, 성폭행 논란 진실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9:03:53
    '그것이 알고싶다' 한 목회자의 두 얼굴, 성폭행 논란 진실은
    기사본문
    등록 : 2019-04-20 16:3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명성 뒤에 가려졌던 목회자의 두 얼굴을 추적한다. ⓒ SBS

    SBS '그것이 알고싶다'고 명성 뒤에 가려진 목회자의 두 얼굴을 추적한다.

    프랑스 북부 도시 릴에서 시작해, 20년간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는 데에 힘 쓰며 아프리카 3개국에 17개의 교회를 세웠다는 선교의 주역. 프랑스 한인 사회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하며, 성대한 행사를 주도해왔던 파리의 한인 E교회.

    이 교회의 담임 목사인 송 목사는, 프랑스 소도시에서 철학을 공부하다 어느 날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줄곧 목회에 힘 써왔다고 한다. 프랑스 현지 침례교단에서 목사로 안수를 받은 후, 그가 세운 E교회는 파리 현지의 유학생들이 찾는 교회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지난해 말 교인들 사이에 짧은 영상 하나가 퍼지며 한 가지 의혹이 불거졌다. 존경의 대상이었던 송 목사가 오랜 시간 가족을 폭행해온 아버지라는 주장이었다.

    송 목사의 가족은 아버지로부터 줄곧 가정폭력에 시달려왔음을 고발하며, 집 안에서 촬영된 폭행 영상을 제시했다.

    교회 측은 이러한 의혹을 가족 문제로 일축하며, 그들 사이의 진실 공방으로 가져갔다. 그러던 중, 교회의 직분자였던 여성 교인이 또다른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더 큰 논란에 휩싸였다. 그녀는 일 년 전, 송 목사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 교인 L이었다.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고백하는 여성 교인 L 이외에도, 취재진은 송 목사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증언하는 복수의 피해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성폭행 피해 장소로 지목된 호텔을 찾아간 결과, 주인은 젊은 여자와 함께 호텔을 찾았던 송 목사를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나 송 목사를 비롯한 교회 관계자들은 성폭행 피해자들이 교회 안에 잠복해있었던 이단 교도, 혹은 정신 질환이 있었다고 주장하는데, 누구의 말이 사실일까?

    교인들 역시 송 목사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두 갈래로 나뉘어져, 각각 피해자 대책위원회와 평신도연대를 구성했다. 이후 양측의 대립이 이어지며, 지난 20년간 파리 한인 E교회에 관련된 의혹이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이전에도 비슷한 문제들이 있었지만, 교회와 송 목사의 의견에 다른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위기가 있어 수면 아래로 가라앉고 말았다는 것이다.

    또한 E교회 출신 유학생들은 교회에 다닐 당시 학업을 포기하고 사역에 매진해야 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교회 측은 사역과 해외 선교에 일절 강요는 없었으며, 모든 것이 자발적으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하는데,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20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