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은 독재자' 아픈데 찔렀나…北외무성 "폼페이오는 저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19일 17:25:50
    '김정은은 독재자' 아픈데 찔렀나…北외무성 "폼페이오는 저질"
    "비핵화 애걸하더니 청문회에서 최고존엄 모독하는 망발 지껄여"
    "폼페이오 아닌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대화상대로 나서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4-19 02:00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비핵화 애걸하더니 청문회에서 최고존엄 모독하는 망발 지껄여"
    "폼페이오 아닌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대화상대로 나서야"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북한 외무성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겨냥해 "저질적인 인간됨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는 최근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독재자'라고 표현한 것에 맞대응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권정국 외무성 미국 담당국장은 매체 기자와의 문답에서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나는 폼페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 국장은 "폼페오는 지난 기간 평양을 찾아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의 접견을 여러차례 받고 비핵화를 애걸했다"며 "그러고는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줴침으로써 저질적인 인간됨을 스스로 드러내고 리성적인 사람들의 경악을 자아냈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9일 미 상원 세출위원회 소위원회에 출석해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에게 독재자라고 한 것처럼 김정은에게도 비슷한 표현을 사용할 것인가'라는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물론이다 그렇게 말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답한 바 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독재자' 발언만 나오면 '발끈'…트럼프‧볼턴 비난하기도

    북한이 최고지도자를 '독재자'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반발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03년 국무부 차관인 당시 서울에서 개최된 강연에서 북한의 인권 실상을 지적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폭군적인 독재자"라고 비판했다.

    이에 조선중앙통신은 "미 행정부의 관리라고 하는 자의 입에서 이런 망발이 거리낌 없이 튀어나왔다"고 즉각 비판했고, 외무성 대변인은 "인간쓰레기, 피에 주린 흡혈귀"라고 말하면서 볼턴 보좌관과 악연을 쌓았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7년 방한 당시 우리 국회 방문 연설에서 김정은 체제의 인권침해 실태를 지적하고 김 위원장을 '폭군', '잔혹한 독재자'라고 비난했다.

    이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미치광이 대통령이 저지른 만고 죄악을 단죄한다'는 제하의 논평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박테리아' '바퀴 새끼'라고 표현하고 "우리 공화국의 현실을 날조해 더러운 구정물을 토해내고 갖은 악설을 해대며 내외를 경악시켰다"며 "반공화국 광언망설과 최고존엄 중상모독 흉언패설의 종합체가 바로 트럼프의 괴뢰 국회연설"이라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