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농업인 실태조사…81.1%가 직업적 지위·경영주 낮게 인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6일 09:06:55
    여성농업인 실태조사…81.1%가 직업적 지위·경영주 낮게 인식
    농식품부, 여성농업인 전담팀 올 상반기에 신설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16:01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농식품부, 여성농업인 전담팀 올 상반기에 신설

    여성농업인의 직업적 지위와 경영주로 인식하는 비율이 역할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18년 여성농업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성농업인의 지위를 남성농업인보다 낮게 인식하는 비율이 81.1% 정도로 나타났고, 또 직업적 지위를 경영주로 인식하는 비율도 38.4%로 낮았다.

    조사 대상은 지난해 8∼10월 전국 농가 108만8518가구 가운데 서울·광주·대전을 제외한 표본 조사구의 가구로, 지난 1년간 3개월 이상 농업에 종사한 만 18세 이상 여성 농업인이다.

    표본 수는 일반 여성 농업인 1534명, 귀농 여성농업인 267명, 농촌지역 다문화여성 248명이다.

    여성농업인의 지위가 남성과 평등해야 한다는 의견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아 30~40대에서 75%~77%로 높은 수치를 보였고, 여성농업인의 지역사회 활동 중 귀농 여성농업인의 작목반, 영농조합법인의 참여가 특징적으로 나타났다.

    여성 농업인이 농업 경영에 참여하는 분야로는 판로 결정이 57.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농사 기술·판매 정보가 56.1%, 농작물 규모와 종류 선정이 41.7%였다.

    여성농업인이 농업 외에 생산 소득을 하고자 하는 의향은 62.5%로 높게 나타났는데, 현재 참여율이 32.1%인 점에 비춰 봤을 때 상당히 의욕적인 부분들로 나타났다. 특히 참여를 원하는 분야는 판매, 농업임금노동, 가공 분야 순서였다.

    농촌을 떠나고 싶다는 이유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는 농사일의 어려움을 첫 번째로 꼽았고, 두 번째는 문화생활의 부족을, 30~40대의 경우에는 교육여건 취약을 들었다.

    농식품부는 이 같은 여성농업인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성농업인 전담팀을 신설하고, ‘제5차 여성농업인 육성 기본계획’ 수립 때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설 예정인 여성농업인 전담팀은 올해 상반기 내에 관련부처 협의 등을 통해 별도로 구성하고, 하반기부터 양성이 평등한 농촌구현 등 여성농업인 지위 제고, 여성농업인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여성 위원 비율 향상, 경영교육 프로그램 및 다문화 여성에 대한 정착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