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9.8℃
맑음
미세먼지 73

文대통령 '오지랖 중재' 비난에도 '저자세' 대북 접근

  • [데일리안] 입력 2019.04.16 05:00
  • 수정 2019.04.16 06:05
  • 이충재 기자

수보회의서 "北형편 되는대로 장소‧형식 구애없이 만나자"

김정은 시정연설에 "변함없는 의지 높이 평가…크게 환영"

수보회의서 "北형편 되는대로 장소‧형식 구애없이 만나자"
김정은 시정연설에 "변함없는 의지 높이 평가…크게 환영"

<@IMG1>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정상회담 추진을 공개 제안했다.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비핵화 협상의 동력을 살리겠다는 의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해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며 "김 위원장은 또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비핵화 선의(善意)'를 단편적으로 부각하며 정상회담 명분을 띄운 것으로 비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대화 의지'를 보였다기 보단 "올바른 자세", "똑똑한 방향" 등 자신의 입맛에 맞는 '조건부 대화'에 응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미국식 대화법은 체질적으로 맞지 않다"며 '미국식 빅딜'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한 것과도 괴리가 작지 않다.

北 무례한 압박에도 "형편 되는대로 만나자"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지랖 넓은 중재자 행세 말라"는 김 위원장의 무례한 압박에도 오히려 자세를 낮춰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도 했다.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형식까지 북측의 '형편'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고 말했다.

金 '우리 민족끼리'와 맞닿는 文의 미묘한 '화답'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우리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우리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할 수 있는 역할에 맞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설계하고 주도해 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 직후 가진 군장성 보직 신고식에선 "우리는 종전 후 70년 가까이 아직도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며 "독자적인 전작권까지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우리 민족끼리'을 강조한 김 위원장의 발언과도 맞닿는 지점이 많다. 김 위원장은 우리 정부에 "민족의 일원으로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 "사대적 근성과 민족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