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매각에 불붙은 금호그룹株⋯기대모멘텀 '산 넘어 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19일 21:04:57
    아시아나 매각에 불붙은 금호그룹株⋯기대모멘텀 '산 넘어 산'
    매각 금액에 따라 추가 상승 동력 생길 수도⋯폭등한 만큼 리스크 감수해야
    매각 결정된 시점에서 추격매수는 큰 실익 없어⋯현 상황은 투기에 가까워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06:00
    최이레 기자(Ire@dailian.co.kr)
    매각 금액에 따라 추가 상승 동력 생길 수도⋯폭등한 만큼 리스크 감수해야
    매각 결정된 시점에서 추격매수는 큰 실익 없어⋯현 상황은 투기에 가까워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매각을 결정한 지난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주들은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과열 양상을 보이는 이들 종목에 대해 매각이 결정된 현 시점에서 추격 매수를 통한 차익 가능성은 크지 않기 때문에 리스크 관리에 신경써야 된다고 입을 모았다. ⓒ데일리안

    아시아나항공이 매물로 나오면서 전일 금호아시아나그룹 종목들이 일제히 폭등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추격 매수를 통한 단기 차익 실현에 있어서는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된다고 입을 모으고 있어 개인 투자자들의 주의를 요하고 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금호아시아나그룹주는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다. 지배기업인 금호산업을 비롯해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IDT, 에어부산 등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소식이 알려진 직후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달 회계 쇼크를 통해 유동성 리스크가 감지됐던 아시아나항공이 매각 매물로 나오자 시장은 이를 리스크 해소에 대한 신호로 인식했다.

    김민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당장 올해 안에 갚아야 할 부채가 1조3200억원에 달하고 이달 25일까지 마련해야 될 회사채 상환액 규모가 600억원에 이르기 때문에 지난 3월 이후 유동성 리스크가 상당히 부각됐던 게 사실"이라며 "채권단과의 약정 채결이 부결된 이후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결정되자 리스크 해소 측면에서 시장 참여자들의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해석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매각설이 심심치 않게 흘러나오던 지난주부터 시작해 40% 이상 급등한 금호아시아나그룹주와 관련해 추격 매수를 통한 차익 실현에 있어서는 보수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금호산업의 경우 지난 10일부터 전날까지 총 48.41% 올라 52주 최고가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고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아시아나IDT, 에어부산의 주가도 폭등세를 기록해 전 거래일에 이어 52주 신고가를 연속으로 다시 썼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의 1년 매출액이 감가상각전영업이익 대비 기업가치(EV/EBITDA) 기준 6000억원 정도 되는데 현 수준의 주가는 부채 비용까지 합해 감가상각전영업이익 대비 기업가치에 10배 가량 된다"며 "항공사 매각건 자체가 쉽게 나오는 딜이 아니고 규제 산업이다 보니 입찰 경쟁이 붙을 수 있어 어느 정도 기대감이 반영될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각이 결정된 만큼 문제는 인수 기업의 베팅액에 달려 있다"며 "인수 희망 회사가 입찰 금액을 예상가 보다 더 많이 써내면 추가 상승 모멘텀이 생길 것이고 합리적인 가격을 써서 낸다면 현재 수준의 주가가 합리적"이라고 부연했다.

    하지만 이 연구원은 "알 수 없는 영역에 대해 투자를 감행한다는 것은 그 만큼 리스크도 크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며 "현재 상황은 투자라기보다는 기대감에 폭등한 투기에 가깝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매각이 결정된 현 시점에서 추격 매수를 통해 수익 실현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이들 주가의 업사이드 가능성이 그리 커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도 나왔다.

    금융투자 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의 회계 신뢰성에 대해서 어느 정도까지 인정해야 되는지 불확실한데다 펀더멘털을 크게 변화 시킬만한 요인을 찾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특히 아시아나항공의 북 밸류를 4500원으로 보고 계산하기 편하게 경영권 프리미엄을 100% 적용해도 9000원 밖에 안 되기 때문에 매각이 결정된 현 시점에서 추격 매수를 통한 이익 실현은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어 "주가 등락 측면에서는 이런 이슈가 생기면 시장의 관심으로 인해 관련 종목들은 단기적으로 영향을 받기 쉽다"며 "반대로 매각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이 확정되고 나면 그간 반영된 기대감이 소멸돼 주가가 급격히 떨어지는 모습이 관찰됐기 때문에 급등한 만큼의 리스크는 항상 고려해야 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최이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