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7 17시 기준
1766 명
확진환자
13 명
사망자
25568 명
검사진행
26 명
격리해제
2.8℃
온흐림
미세먼지 30

정채연 "지수·진영, 두 남자 사랑받아"

  • [데일리안] 입력 2019.04.12 13:27
  • 수정 2019.04.12 13:28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가수 겸 연기자 정채연이 넷플릭스 드라마 가수 겸 연기자 정채연이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넷플릭스

가수 겸 연기자 정채연이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정채연은 "힘든 삶 속에서 열심히 살아가려는 역할을 맡았다"며 "나이가 비슷한 배우들이라 재밌게 촬영했다"고 미소 지었다.

정채연은 극 중 태오 역의 지수와 도현 역의 진영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다. 그는 "20년 지기 친구를 표현해야 해서 고민했는데 지수 씨가 편하게 다가와 주셔서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며 "(진영 씨 덕에) 도현과는 달달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서로 연기하면서 힘들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 PD는 "정채연은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화려한 면모도 있고, 그간 드라마에서 보여준 '교회 누나' 같은 이미지도 있어서 궁금했다"고 짚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어서 어렵고, 첫사랑이어서 서툰 인생초보 다섯 청춘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지수, 정채연, 진영 등이 출연한다.

18일 첫 공개.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