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조양호 회장, 대한민국 길을 연 선도적 기업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06:36:31
    허창수 전경련 회장 "조양호 회장, 대한민국 길을 연 선도적 기업가"
    "황무지이던 항공·물류산업 세계적 반열에 올려"
    "한국경제 재도약과 국가 발전에 매진하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4-12 10:36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데일리안 홍금표기자

    "황무지이던 항공·물류산업 세계적 반열에 올려"
    "한국경제 재도약과 국가 발전에 매진하겠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이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조문이 시작된 12일 추도사를 통해 고인을 애도했다.

    허 회장은 "먼 곳에서 들려온 비보에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먹먹함이 밀려온다. 언제나 밝은 웃음으로 경제계를 보듬어주시던 회장님께서 이렇게 갑작스럽게 떠나셨다니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허 회장은 고인에 대해 "대한민국의 길을 여신 선도적인 기업가였다. 지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위기가 있었지만 회장님의 열정을 꺾진 못했다 .평생을 실천하신 당신의 수송보국(輸送報國)의 정신 덕분에 우리나라는 세계적인 물류 선진국이 됐으며, 최빈국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고인을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 민간 외교관이라고도 추모했다.

    허 회장은 "민간 외교의 장에는 항상 회장님이 중심에 서 계셨고, 세계 기업인들과 함께 한국경제의 미래를 고민하셨다. 기업은 국가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며 한미재계회의, 한불최고경영자클럽 등 국제 경제 협력의 선두에 계셨다"고 말했다.

    특히 작년 10월 한미 재계회의를 떠올리며 "양국 간 굳건한 동맹과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열정적으로 말씀하셨다. 편치 않은 몸이셨을텐데, 내색 한번 하지 않으시고 흔들림 없이 회의를 이끌어 주셨다"고 회고했다.

    허 회장은 또 "2009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을 맡아 거의 모든 IOC 위원을 만나 평창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셨다. 지구 16바퀴를 도는 그 열정 덕분에 국가적 숙원 사업이었던 평창동계올림픽을 유치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허 회장은 고인을 '문화와 스포츠를 사랑하신 예술가'라며 "프랑스 루브르 등 세계 3대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성사시키셨다. 덕분에 우리는 세계적으로 유서 깊은 유물들을 우리나라 말로 이해할 수 있었다. 우리나라의 혼이 깃든 언어를 세계에 소개함으로써 국민들의 자긍심도 높아졌다"고 추모했다.

    아울러 "재해로 고난을 겪는 이들, 왕래가 불편한 도서지역 주민들을 살피시면서 많은 지원과 도움을 아끼지 않으셨다"고도 회고했다.

    끝으로 허 회장은 "언젠가 한진(韓進) 그룹의 사명이 한민족(韓民族)의 전진(前進)을 의미한다고 말씀하시던 때가 생각난다. 나라가 잘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사명이 지어졌다는 그 말씀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면서 "회장님께서는 떠나셨지만 회장님의 뜻은 우리 경제인들의 가슴속 깊이 남아 있을 것이다. 저희가 그 뜻을 소중히 이어 받아 한국경제의 재도약과 국가 발전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