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10번째 '국회 패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0:33:25
    文대통령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10번째 '국회 패싱'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된 장관급인사 10명 늘어
    야당 "국정포기 선언" 거센 반발에 '정국경색' 불가피
    기사본문
    등록 : 2019-04-08 17:52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된 장관급인사 10명 늘어
    야당 "국정포기 선언" 거센 반발에 '정국경색' 불가피

    ▲ 박영선(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김‧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현 정부 들어 국회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이상 인사의 수는 1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김‧박 임명강행 여파에 '정국경색' 불가피

    야당이 두 후보자의 사퇴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임명 강행카드를 뽑으면서 정국경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국정포기 선언"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당장 4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 등도 불투명해졌다. 임시국회 첫날인 이날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한자리에 모였지만 '인사파문'의 여파로 의사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했다. 향후 인사청문회 무용론과 함께 '국회 패싱' 논란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임명장 수여 후 카메라 앞에서 "한 말씀 하시라"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이미 임명안을 재가한 진영 행정안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포함해 모두 5명의 신임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문회에서 우여곡절을 겪었고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들이 계셔서 언론에서 한 말씀 듣고싶어한다"며 "장관들이 돌아가면서 소회와 소감, 각오 등을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정치적 부담'을 고려해 인사권자가 각 장관들에게 소회를 밝힐 시간을 따로 마련해 준 것이다. 임명장 수여식에서 장관이 '대언론 입장발표'를 하는 유례없는 장면이 연출됐다.

    김 "대북정책 이견 조율" 박 "중소기업 버팀목"

    문 대통령의 요청에 김연철 장관은 "남북관계‧북미관계‧한미관계라는 세 개의 양자관계가 선순환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북정책을 둘러싼 사회내부의 다양한 의견차이가 화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소통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은 "작지만 강한 기업을 만들고, 변화와 혁신 유도해서 한국이 4차혁명을 이끌어가는 선진국으로 자리잡도록 하겠다"면서 "새로운 경제주체인 중소기업과 벤처기업들의 든든한 친구이자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통해 지방이 나라발전 원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소관업무들을 통해 우리 국민이 하나되고, 화합되는 살만한 나라를 이루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