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산불 번지면 北측과 협의해 진화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1일 15:18:40
    文대통령 "산불 번지면 北측과 협의해 진화하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가동…전직원 비상대기
    김부겸 행안부장관에 산불 현장상황 보고받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4-05 12:34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가동…전직원 비상대기
    김부겸 행안부장관에 산불 현장상황 보고받아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중앙재난대책본부, 국방부, 소방청, 속초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긴급상황보고를 받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강원도 산불과 관련한 조치 사항을 보고 받고 "총력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0시 20분에 이어 오전 11시에도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피해 방지 대책을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화상통화를 통해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산골짜기 거주 주민들이 대피하도록 꼼꼼히 살피고, 특히 잔불이 없는지 특별히 신경을 쓰라"면서 "주민들의 안전은 물론이고 진화인력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또 "산불이 북으로 계속 번질 경우 북한 측과 협의해 진화 작업을 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과 관련해 고 부대변인은 "진화작업이 우선"이라며 "현장방문 여부는 그 후에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참석으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로 이동이 늦어졌다는 질문에 대해선 "당시 이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설치됐고, 당장의 대응은 중대본을 중심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정 실장이나 노영민 비서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운영위에 가 있었고, 화재대응 수준 3단계가 발령되며 김 차장을 먼저 청와대로 보내 긴급회의를 주재토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